[NEWSCAN SNStv] '론스타 뒷돈' 장화식 석방되면 4억 더 합의
상태바
[NEWSCAN SNStv] '론스타 뒷돈' 장화식 석방되면 4억 더 합의
  • 이태형 기자
  • 승인 2015.02.06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계 사모펀드 론스타측에서 수억원대 뒷돈을 챙긴 혐의를 받는 장화식(52) 전 투기자본감시센터 공동대표가 유회원(65) 론스타코리아 대표의 집행유예 석방을 조건으로 거액의 '성공보수'를 또 받기로 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김후곤 부장검사)는 5일 유 대표에게서 청탁성 금품을 수수한 혐의(배임수재)로 장씨의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구속여부는 6일 구속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거쳐 결정됩니다. 

또한 검찰에 따르면 장씨는 2011년 론스타의 외환은행 매각을 문제삼지 않고 형사재판 중이던 유 대표의 탄원서를 써주는 대가로 유 대표에게서 8억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돈을 받은 시기는 론스타가 외환은행을 매각하면서 '먹튀' 논란이 불거진 때라고 합니다.

유 대표는 론스타펀드가 외환카드를 합병하는 과정에서 허위감자설을 유포해 주가를 조작한 혐의(증권거래법 위반 등)로 기소돼 당시 파기환송심 중이었습니다. 

아울러 장씨는 론스타의 외환은행 인수·매각에 대해 지속적으로 문제제기를 해왔지만, 유 대표의 재판에서는 '개인에 대한 형사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라는 취지의 탄원서를 내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장씨가 탄원서를 미끼로 유 대표에게 먼저 돈을 요구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두 사람은 '집행유예로 풀려날 경우 4억원을 추가로 지급한다'는 내용의 합의서를 쓴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그러나 유 대표가 같은해 10월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3년의 실형을 선고받고 이듬해 2월 판결이 확정돼 뒷돈을 추가로 주고받지는 않았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