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군인권센터 "1군사령관, 성폭행 상황 묘사"

이태형 기자l승인2015.02.10 20:53l수정2015.02.10 20:5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성폭력 피해자에게 책임을 전가한 발언을 해 물의를 빚은 육군 1군사령관이 수천명이 보는 앞에서 성폭력 당시의 상황을 구체적으로 묘사해 피의사실을 공표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군인권센터는 군 당국이 1군사령관의 이러한 발언을 빠뜨려 이를 은폐하려 했다며 전체 발언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군인권센터 임태훈 소장은 9일 오전 영등포구 센터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군 당국이 일부만 공개한 녹취록의 나머지에는 1군사령관이 피의사실 공표에 해당하는 발언을 한 것이 들어있다"면서 "중략된 발언이 더 심각한 내용이라 편집해 왜곡했을 가능성이 크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임 소장은 지난 4일 기자회견에서 "지난달 27일 성폭력 대책 마련을 위한 육군 주요지휘관회의에서 1군사령관 장모 대장이 '여군들도 싫으면 명확하게 의사표시 하지 왜 안 하느냐'라는 발언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육군은 당시 "사실을 왜곡했다며 군인권센터 측의 정정과 사과를 요구했지만 6일 돌연 녹취록에 담긴 1군사령관의 발언 내용 중 일부를 공개하며 입장을 번복하고 유감을 표시했습니다.

임 소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공개되지 않은 발언 가운데 더 심각한 발언이 있다며 군 당국은 나머지 내용도 모두 공개해야 한다고 요구한 상태입니다.

이날 임 소장은 "1군사령관은 군 수사와 기소 책임자로서 당시 피해 여성이 사건 당시 어떻게 행동했는지를 모두 보고받은 상태에서 문제의 '싫다면 의사표시를 왜 하지 않느냐'는 발언을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태형 기자  hotet4729@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