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중 초중고생 대상으로 'IS 실체 교육 실시'
상태바
이달중 초중고생 대상으로 'IS 실체 교육 실시'
  • 이태형 기자
  • 승인 2015.02.12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년을 대상으로 이슬람국가(IS)에 대한 교육이 실시되고 사이버 모니터링도 강화되며, 또 재외국민 보호 차원에서 사건·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지역의 재외공관에 담당 인력이 늘어납니다.

어제 여러 부처 관게자들이 모여 '재외국민 보호 강화를 위한 관계부처 대책회의' 가졌습니다.

정부는 11일 조태열 외교부 2차관 주재로 외교부 청사에서 국민안전처, 국방부, 법무부, 대검찰청, 경찰청 등 유관 부처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재외국민 보호 강화를 위한 관계부처대책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외교부가 밝혔습니다.

정부가 학생들에게 IS 실체 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는데요. 정부는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인 IS가 소셜미디어네트워크(SNS) 등을 통해 사이버 선전활동을 하는 점을 감안, 이달 중 초·중·고등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IS 실체 및 올바른 인터넷 사용법에 대한 교육을 실시키로 했습니다. 또 IS와 관련된 사이버상의 유해 정보를 집중적으로 모니터링하고 담당 기관에 시정도 요구키로 했습니다.

정부는 또 IS 등 극단주의 테러단체의 테러 활동이 증가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터키, 요르단, 레바논 등 현지에서 우리 선교·구호단체와 안전간담회를 갖기로 했습니다.

앞서 외교부는 지난 6일 서울에서 선교·구호단체와 안전간담회를 했습니다. 이와 함께 정부는 국외 사건·사고가 빈발하는 10개 재외공관을 선정해 내달 중 사건·사고를 담당하는 영사보조인력(행정원)을 1명씩 증원하기로 했으며, 이와는 별도로 올 들어서만 4명의 우리 국민이 피살된 필리핀에는 현지 경찰청 내 코리안 데스크에 경찰 인력을 1명 더 파견키로 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