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누군지 아느냐" 폭행·소란 靑행정관 면직하기로
상태바
"내가 누군지 아느냐" 폭행·소란 靑행정관 면직하기로
  • 이태형 기자
  • 승인 2015.02.12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는 술에 취해 택시기사를 폭행하고 파출소에서 소란을 피운 민정수석 산하 민원비서관실의 A 행정관을 11일 면직 처리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A 행정관은 지난 10일 술을 마시고 택시를 타고 가다 택시기사와 시비가 붙어 경기 용인시 기흥구의 길거리에서 기사의 멱살을 잡는 등 폭행한 혐의로 현행범 체포됐습니다.

더군다나 파출소로 연행돼서도 "내가 누군지 아느냐. 너희 다 옷 벗게 하겠다"며 10여분간 소란을 피웠습니다.

경찰은 A 행정관을 용인동부경찰서로 옮겨 조사했지만, 택시기사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 데다 파출소에서의 소란 수준도 중하지 않다는 판단에 따라 A 행정관을 입건하지 않고 풀어줬는데요.

아울러 A 행정관은 새누리당 전직 의원의 보좌관 출신으로 현 정부 출범 때부터 청와대에서 일해왔습니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A 행정관이 입건되지 않았지만 기강해이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물어 면직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민정수석실에서는 최근 또다른 행정관이 몇 달 전 민간기업 간부로부터 '골프접대'를 받은 사실이 적발돼 사표가 수리되는 등 행정관들의 기강해이 사례가 이어지고 있는 중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