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연합, 본회의 불참키로 결정
상태바
새정치연합, 본회의 불참키로 결정
  • 임혜린 기자
  • 승인 2015.02.12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정치민주연합이 12일 오후 2시 이완구 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를 위해 예정된 국회 본회의에 불참키로 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본회의에 출석하지 않기로 의견을 조율했다고요.

=네 그렇습니다. 안규백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정책조정회의를 마치고 나오면서 기자와 만나 “새누리당이 오늘 본회의에서 이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 표결을 강행한다면 우리는 본회의에 출석하지 않기로 원내 지도부가 의견을 조율했다”며 “의원 총회에서 이를 최종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새정치연합은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을 위한 인사청문특위 회의에도 불참할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의화 국회의장은 여야간 합의한 일정에 따라 이날 본회의를 개최하기로 결정하고, 이완구 총리후보자 임명 동의안을 의사 일정에 포함시켰습니다. 이에 대해 안 수석부대표는 “본회의는 12일에 여는 것으로 합의했지만, 의사 일정은 구체적으로 합의하지 않았다”며 “국회의장이 (이 후보자 인준 일정에 대해 여야가 먼저 합의하라는) 입장을 바꾸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여당 단독으로 인사 안건을 처리할 수도 있나요.

=안 수석부대표는 여당이 단독으로 보고서를 채택을 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여당 단독으로 인사 안건을 처리하기는 (정치적 부담이 커)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열린 새정치연합 의원 총회에서 우윤근 원내대표는 “어떤 경우에도 (이 후보자 임명 동의안의) 일방적인 처리는 안 된다.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여당이 이 후보자 인준을 일방적으로 처리할 가능성을 우려해서인지 우 원내대표는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새정치연합) 의원이 오늘, 내일 대비해야 할 것 같다”고도 했습니다. 이 후보자 인사청문특위 야당 간사를 맡은 유성엽 새정치연합 의원은 의원 총회에서 이완구 후보자에 대해 “부적절한 측면에서 골든벨을 울린 후보자”라고 평가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