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민련, 총리인준안 강행처리 본회의 출석 거부-이완구 총리후보자 자진사퇴 촉구
상태바
새민련, 총리인준안 강행처리 본회의 출석 거부-이완구 총리후보자 자진사퇴 촉구
  • 장덕수 기자
  • 승인 2015.02.12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행처리시 2월과 4월 의사일정 전면 거부 압박

새정치민주연합이 이완구 국무총리인준 거부를 공식화했습니다.

12일 새정치민주연합은 의원총회 직후 새누리당이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인준을 강행할 경우 본회의를 아예 불참키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새정치연합은 또 이 후보자에게 자진사퇴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새정치연합은 의총에서 청문보고서 단독 채택 및 임명동의안 단독 처리 반대 입장도 정했습니다.

새정치연합은 정의화 국회의장에게 여야 합의없는 임명동의안을 본회의에 상정하지 말 것을 요구했습니다.

안규백 새정치연합 원내수석부대표는  "단독강행이 현실화된다면 (2월 국회에서의) 모든 의사일정은 물론, 4월 국회에서 법안 논의도 할 수 없다. 앞으로의 국회 상황이 순탄치 못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서영교 원내대변인도 의총 후 국회 브리핑에서 "단독 강행 날치기가 이뤄질 경우 그 부담은 모두 새누리당이 져야 할 것"이라며 "정 의장은 여야가 원만히 해결할 수 있도록 조정에 앞서달라"고 요구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