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하나·국민·농협은행, 대규모 징계

이태형 기자l승인2015.02.13 11:28l수정2015.02.13 11: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KT ENS 부실대출과 관련해 하나·KB국민·NH농협은행 임직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대규모 징계를 받는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12일 금융감독원은 제재심의위원회를 열고 KT ENS 3000억원대 대출사기 건의 징계안을 상정해 원안대로 의결했다고 하는데요. 제재심 결과는 금감원장 결재를 통해 최종 확정된다고 합니다.

1600억원의 손실을 초래한 하나은행은 '기관경고'와 함께 내부통제 관리 책임이 있는 임직원들이 정직·주의 등 징계를 받았고, 국민은행과 농협은행 임직원에 대해서도 '주의' 징계를 결정하고 조치를 의뢰했다고 합니다.

KT ENS는 지난해 2월 협력업체인 NS쏘울 대표가 외상매출 채권담보대출 방식으로 은행에서 빌린 돈 2800억원을 횡령한 사건에서 비롯됐다고 하는데요. 이후 은행권과 저축은행의 부실한 대출심사가 도마에 올랐다고 합니다.


이태형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