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은 수두, 중고교생은 볼거리 주의해야
상태바
초등학생은 수두, 중고교생은 볼거리 주의해야
  • 이태형 기자
  • 승인 2015.02.13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중고등학교 학생들에게 가장 흔한 감염병은 감기인 것으로 나타났는데, 초등학교에서는 수두가, 중고등학교에서는 유행성이하선염(볼거리)의 발생률이 상대적으로 높았습니다.

12일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와 보건교사회가 발표한 '2014년도 학교감염병 감시체계 운영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발표 내용에 따르면 작년에 감기는 학생 1천명당 38.22명에게서 발생해 발생률이 가장 높았습니다. 이어서 수두(3.72명), 유행성이하선염(3.28명), 결막염(2.03명), 폐렴(0.95명), 뇌막염(0.21명) 순이었습니다.

감기는 3월, 수두·뇌막염·유행성이하선염은 5월에 유행했으며 결막염은 9월, 폐렴은 10월에 높게 발생했습니다.

감기를 제외하면 초등학교에서는 수두, 중고등학교에서는 유행성이하선염의 발생률이 높은 편이었습니다.

아울러 초등학교의 수두 발생률은 6.87명으로 전체 학교 평균보다 85% 높았으며, 유행성이하선염의 발생률은 각각 중학교 6.75명, 고등학교 2.68명으로 다른 질병에 비해 발생 빈도가 컸습니다.

학교감염병 감시체계에는 초등학교 292개, 중학교 136개, 고등학교 82개, 특수학교 3개 등 513개 학교가 참여했습니다.

발생률은 학생 1천명당 해당 질병으로 결석한 학생의 수로, 방학 기간은 통계에서 제외됐습니다.

또 질병관리본부와 보건교사회는 13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허영주 질병관리본부 감염병관리센터장과 이춘희 보건교사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워크숍을 열어 작년 학교감염병 감시 결과와 보건 교사들의 감염병 대응 사례를 공유하기로 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