맑은 날은 왜 더 추울까…"그 이유는 복사냉각"
상태바
맑은 날은 왜 더 추울까…"그 이유는 복사냉각"
  • 이태형 기자
  • 승인 2015.02.16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들어 2∼3일을 주기로 추위가 찾아왔다가 물러가는 모습이 반복되고 있는데, 그 속을 들여다보면 맑은 날은 그렇지 않은 날보다 더 춥습니다.

먼저 15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10일과 11일 서울의 평균기온은 각각 영상 1.7도, 2.7도를 기록했으며, 이는 평년보다 각 1.2도, 2.3도 높은 기온이었습니다.

반면 12일과 13일의 평균기온은 영하 2.2도, 영하 1.6도로 평년 기온(0.2도, 0.5도)보다 낮았는데, 이렇게 겨울철 맑은 날에 유난히 더 추워지는 것은 '복사냉각' 효과 때문입니다.

복사냉각이란 낮 동안 태양광선으로 데워졌던 지표면이 밤사이 열에너지를 적외선 형태로 공기 중이나 대기권 밖으로 내보내 온도가 내려가는 현상을 말합니다.

이 현상은 구름이 없고 공기가 맑을수록 잘 나타나는데, 반면 비가 오거나 구름이 끼면 구름이 지표면에서 방출된 열을 붙잡아주고 일부는 다시 지표면으로 돌려보냅니다. 아울러 구름이 이불처럼 대기권을 덮어준다고 해서 '이불 효과'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기상청 관계자는 "겨울에는 일사량 자체가 적기 때문에 낮에 얼마의 열을 흡수하는가보다 밤에 열을 얼마나 덜 빼앗기는가가 추위에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