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켈레톤 윤성빈, 동메달 획득
상태바
스켈레톤 윤성빈, 동메달 획득
  • 정세훈 기자
  • 승인 2015.02.16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성빈 '월드컵 동메달' 두 대회 연속 메달 획득

'한국 스켈레톤의 희망' 윤성빈(21·한국체대)이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FIBT) 월드컵에서 두 대회 연속 메달 획득에 성공했습니다. 자세한 경기 관련 소식 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윤성빈 선수가 월드컵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고요.

=예, 윤성빈은 16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에서 열린 2014-2015 FIBT 월드컵 8차 대회 남자 스켈레톤에서 1·2차 레이스 합계 1분53초68의 기록으로 23명의 선수 중 3위에 올랐습니다.

윤성빈은 1주일 전 7차 대회에서 4위에 올랐고 이번 대회에서 순위를 한 계단 더 끌어올리며 다시 메달을 목에 거는데 성공했습니다. FIBT는 주관 대회에서는 6위까지 메달을 줍니다.

-윤성빈 선수의 성장이 무서운데요.

=그렇습니다. 2012년 본격적으로 스켈레톤 선수 생활을 시작해 올 시즌 처음 월드컵 무대에 출전한 윤성빈은 벌써 네 번째 메달을 손에 넣으며 놀라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윤성빈은 지난해 12월 2차 대회에서 3위에 올라 한국 썰매 종목 역사상 첫 메달을 획득했고, 지난달에는 5차 대회에서 역대 최고 성적인 은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6차 대회에서 9위를 기록하며 한 번 쉰 윤성빈은 처음으로 연속 메달을 따내며 자신의 수준을 증명했습니다.

-윤성빈 선수가 이날 어떤 레이스를 펼쳤는지 간단히 설명해 주시죠.

=1차 레이스에서 56초94의 기록으로 4위에 오른 윤성빈은 2차 레이스에서 전체 3위 기록인 56초44를 기록하며 3위로 한 계단 올라섰습니다.

알렉산더 트레티아코프(러시아)가 합계 1분52초40의 기록으로 우승했고, 마르틴스 두쿠르스(라트비아)가 1분52초81를 기록하며 2위에 올랐습니다.

윤성빈은 이날 경기를 포함해 올 시즌 종합 6위의 성적으로 월드컵 시리즈를 마무리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