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목터널증후군, 평소 스트레칭 자주 해줘야
상태바
손목터널증후군, 평소 스트레칭 자주 해줘야
  • 이태형 기자
  • 승인 2015.02.23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 연휴가 끝나고 대표적인 명절 후유증인 손목 터널 증후군이 새삼 재조명되고 있는데요.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손목 터널 증후군이란 손가락끝이 저리거나 아픈 증상을 뜻합니다. 손목 안쪽의 뼈와 인대가 둘러싸고 있는 수근관(손목굴)은 정중 신경과 손가락을 구부리는 역할을 담당하는 힘줄이 통과하는 공간인데, 여러 가지 원인으로 이 손목굴이 눌리게 되고 정중신경이 압박돼 생기게 되는 증후군입니다.

일반적으로 손목터널증후군은 장시간 같은 자세로 손목이나 손, 손가락을 사용하면 일어나게 되는데요. 원인이 비교적 잘 알려진 것들로는 수근 관절 주위의 골절이나 탈구 및 그 후유증, 감염이나 염증성 질환 또는 외상으로 인한 부종이나 건막의 증식 그리고 수근관 내에 발생한 종양 등으로 인한 눌림으로 증상이 나타나곤 합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손목터널증후군으로 진료를 받은 인원이 지난 2009년 약 12만4천 명에서 2013년 약 17만5000명으로 5년 동안 41%나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성별 점유율을 보면 남성이 약 22%, 여성이 78%로 여성 진료인원이 남성 진료인원보다 4배 가까이 더 많았구요. 연령별 점유율은 50대가 40%로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이 40대, 60대 순으로 나왔습니다.

손목의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동작이 주요 발병원인이 될 수 있는 만큼 평소 손목 스트레칭을 자주 하고 손목을 보호해야 하는게 좋겠습니다.

또한 증상이 심하지 않다면 찜질이나 마사지, 약물치료 등으로 호전될 수 있지만 3개월이 지나도 호전이 없거나 증상이 악화한다면 손목 터널을 넓혀주는 수술이 필요하다고 건강보심사평가원은 설명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