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기사 (전체 63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노동] 민노총, "공단 노동자 34.8%, 최저임금 못받아"
전국 공단 노동자의 3분의 1 이상이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저임금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민주노총이 전국 8개 지역 공단 노동자 1천437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다죠?=. 네, 16일 내놓은 '산업단지 노동실태와 개선방안' 자료에...
김재협 기자  2015-06-17
[노동] 임금 못받은 퇴직자 최대300만원 정부에서 우선 지급
7월부터 퇴직근로자가 사업주를 상대로 낸 체불임금 소송에서 확정판결을 받으면, 최대 300만원의 체불임금을 정부에서 우선 지급받게 됩니다.-. 고용노동부는 소액체당금 제도 등의 내용을 담은 임금채권보장법 시행령 개정안이 9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돼 7월 ...
김재협 기자  2015-06-10
[노동] 최저임금 결정시 '소득분배 악화 상황' 고려
이달 말까지 결정되는 내년 최저임금에 갈수록 악화하는 소득분배 상황이 반영된다고 합니다.-. 최저임금을 비교하는 지표로 기존의 '중위임금'뿐 아니라 '임금 평균'도 활용하기로 했다죠?=. 네, 5일 노동계에 따르면 최저임금...
김재협 기자  2015-06-06
[노동] 고용장관 "장기적 이익 임금피크제 수용 촉구"
'노조 동의 없는 임금피크제 도입'을 둘러싼 논란 속에서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이 노동계의 대승적인 임금피크제 수용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임금피크제 도입에 대한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의 생각은 뭔가요?=. 이 장관은 29일 세종정부...
김재협 기자  2015-06-01
[노동] 서울여대 청소노동자 결국 '임금인상·근로조건 개선' 합의
한 달 넘게 갈등을 빚어온 서울여대 청소노동자 임금 협상이 마침내 타결됐는데, 공공운수노조 서경지부 서울여대분회(이하 서울여대 노조)는 학교 및 청소용역업체 대주HR과의 3자대화 형식 임금·단체협약 협상을 벌여 28일 잠정합의에 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재협 기자  2015-05-29
[노동] 정부 '민간기업 임금피크제'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공공 부문에 임금피크제를 전면적으로 도입한 정부가 민간 부문으로의 임금피크제 확산에 본격적으로 나섰습니다.-. 정년 연장으로 청년 고용절벽이 우려돼 임금피크제가 불가피하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라죠?=. 그러나 노동계는 정년 보장마저 '그림의 떡...
김재협 기자  2015-05-26
[노동] KT노조 조합원들 '명퇴 합의' 노조 상대로 손배소 승소해
KT노동조합 조합원들이 의견 수렴 절차를 제대로 거치지 않고 사측과 명예퇴직, 임금피크제 등에 관한 합의를 한 노조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일부 승소했습니다.-. 조합원들이 KT노조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일부 승소했다죠?=....
김재협 기자  2015-05-16
[노동] 고용장관 "임금피크제로 청년 고용절벽 해소 필요"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은 6일 "심각한 청년 고용절벽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서라도 임금피크제 등 임금체계 개편을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장관은 청년 고용절벽 해소를 위해 임금피크제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면서요?=. 네, 이 장관은 이...
김재협 기자  2015-05-07
[노동] 허술한 청년인턴제…지원금 떼여도 제재 수단 없어
청년인턴을 고용한 업체가 정부 지원금을 부당 수령한 것으로 적발됐더라도 해당 법령에 제재 근거가 없는 이상 인턴 신규 채용을 금지할 수는 없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습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6단독 하태헌 판사는 A업체가 "청년인턴 신규채용 금지 처분을...
김재협 기자  2015-05-06
[노동] 민현주 "4년간 근로자 119만명 5조나 임금 체불"
근로현장에서 정당한 노동의 대가인 임금을 제때 받지 못하는 근로자가 120만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민현주 의원이 1일 고용노동부에서 제출받은 '체불임금 신고현황' 자료를 발표했다죠?=. ...
김재협 기자  2015-05-02
[노동] 알바노조 "알바생 대신 '알바노동자'라고 불러주세요"
아르바이트노조(알바노조)가 아르바이트 노동자를 '알바생'이라고 표현하는 언론의 보도 행태를 문제삼고 나섰습니다.-. 알바노조는 언론의 보도 행태를 문제 삼았다죠?=. 네, 알바노조는 30일 오전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달 1&s...
김재협 기자  2015-05-01
[노동] 도시철도노조 "라돈탓 사망…유해공기제거 안돼서"
폐암으로 사망한 서울도시철도공사 직원 2명의 발병 원인이 라돈으로 밝혀진 것을 두고 노조가 종합 대책 강구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서울도시철도노조가 목소리를 높인 이유는 뭔가요?=. 서울도시철도노조는 27일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하철 ...
김재협 기자  2015-04-28
[노동] 민주노총 총파업 돌입…별다른 충돌 일어나지 않아
민주노총이 24일 노동시장 구조개악 저지 등을 명분으로 총파업을 벌였고, 정부는 이를 불법파업으로 규정하고 '엄정 대응' 방침을 밝혀 노정 간 충돌이 우려됐지만 이날 오전까지 별다른 물리적 충돌은 없었습니다.-. 민노총이 이날 전국 16...
김재협 기자  2015-04-25
[노동] 민주노총 내일 총파업…정부 "불법파업시 엄정 대응"
민주노총이 노동시장 구조개악 저지 등을 내세우며 24일 총파업에 돌입할 예정인 가운데 정부가 이를 불법파업으로 규정하고 '엄정 대응' 방침을 밝혀 노정 간 충돌이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민노총은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8일까지 한 총파...
김재협 기자  2015-04-24
[노동] 서울대병원노조 파업…"성과급제 도입 반대"
서울대병원 노조가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병원 본관에서 취업규칙 변경 동의 '강요'와 전직원 성과급제 도입에 반대하는 파업 출정식을 열고 무기한 파업에 들어갔습니다.-. 파업에는 간호, 급식, 원무, 의료기사, 환자이송 등 전체 조합원...
김재협 기자  2015-04-24
[노동] 조선업종노조연대, 출범식 열고 '고용보장' 촉구 예정
국내 조선소 사업장 노조들이 모여 만든 조선업종 노조연대(공동의장 정병모 현대중공업 위원장·홍지욱 금속노조 부위원장)는 오는 5월 30일 경남 거제 대우해양조선에서 전국 조선노동자대회 겸 노조연대 출범식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습니다.-. 이 단체에는...
김재협 기자  2015-04-20
[노동] 정부 "노동시장 개혁 신속 추진"…노동계 반발
4·24 총파업 등 노동계의 춘투(春鬪)가 거세질 조짐을 보이고 있으나 정부는 노동시장 개혁을 신속하게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청년실업이 심각한 마당에 내년부터 정년 60세 연장도 시행돼 노동시장 구조개선을 이루지 않고서는 일자리 문제를 해결할 수 ...
김재협 기자  2015-04-20
[노동] 대타협 결렬·공무원연금·최저임금…앞으로가 문제
노사정 대타협의 결렬 이후 노동계의 춘투(春鬪)가 심상찮은 조짐을 보이고 있는데,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정부가 노동시장 구조개선의 독자적인 추진을 선언하면서 노동계의 양대 축인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인 본격적인 연대 투쟁을 벌이기로 했다면서요?=. ...
김재협 기자  2015-04-14
[노동] 노사정 구조개선 타협 결렬, '최저임금 갈등' 본격화
노동구조 구조개선을 둘러싼 노사정 대타협이 실패하면서 최저임금 문제가 노사관계의 최대 현안으로 떠올랐습니다.-. 노동계와 정치권이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을 주장하는 가운데 정부도 최저임금을 큰 폭으로 끌어올릴 근거를 마련했다면서요?=. 그러나 재계는 ...
김재협 기자  2015-04-13
[노동] 노동계 "공공기관 정상화는 민영화" 집회 열려
주말인 11일 서울 도심에서는 정부의 공공기관 정상화 추진에 반대하는 노동계의 집회가 잇따라 열렸습니다.-. 정부의 공공기관 정상화 추진에 반대하는 노동계의 집회가 열렸다죠? =.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소속 공공기관 노조의 연대단체인 '양대 노총...
김재협 기자  2015-04-12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