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기사 (전체 22,85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경제종합] 지난달 생산자물가 6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급등
국제 유가와 철광석, 유연탄 등 원자재 가격 상승에다 조류인플루엔자(AI)로 인한 계란값 급등 등이 겹치면서 지난달 생산자물가가 6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급등했습니다.-. 한국은행이 20일 발표한 1월 생산자물가지수는 102.17로 집계돼 한 달 전...
최영준 기자  2017-02-20
[산업·기업] 고용 한파 대기업 중심으로 더욱 거세져
경기 불황이 몰고 온 고용 한파가 대기업을 중심으로 더욱 거세지는 모습인데,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직원 300인 이상 대기업의 취업자 수가 지난해 12월, 4년여 만에 처음으로 뒷걸음질 친 데 이어 지난달에는 금융위기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
최영준 기자  2017-02-20
[산업·기업] 아시아나항공 "완전히 복구하려면 다소 시간 걸릴 것"
아시아나항공[020560] 홈페이지가 20일 새벽 해킹 공격을 받아 일부 접속이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와 모바일 웹으로 항공편을 예약하거나 확인하려는 고객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고요?=. 이날 오전 4시 ...
최영준 기자  2017-02-20
[산업·기업] 도소매업·숙박·음식점 생존율 크게 떨어져
우리나라에서 한 해 새로 생겨나는 기업 숫자가 80만 개를 넘고 있으나 이 중 절반은 2년도 채 못 넘기고 문을 닫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특히 서민들이 상대적으로 작은 자본으로 시작하는 도·소매와 숙박·음식점은 창업 준비 부족과 불경기가 겹치면서...
최영준 기자  2017-02-20
[건설/부동산] 이달 분양 예정 아파트 대거 3월 이후로 연기
연초 분양시장이 맥을 못 추고 있는데, 이달 들어 분양한 10여개의 아파트는 1순위에 마감한 곳이 한 곳도 없고 청약 미달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분위기가 심상치 않자 이달 분양 예정이던 아파트는 대거 3월 이후로 연기돼 2월 분양물량은 당초 계획 ...
최영준 기자  2017-02-19
[산업·기업] 삼성, 이재용 부회장 구하기 위해 총력전 펼 전망
삼성이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남은 수사 기간과 향후 재판 과정에서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을 구하기 위해 총력전을 펼 전망입니다.-. 삼성은 법원이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영장을 발부하긴 했지만, 여전히 뇌물 혐의를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라고...
최영준 기자  2017-02-19
[산업·기업] 지금은 '반려동물 사육 인구 1천만 시대'
한국인 다섯 명 가운데 한 명이 반려동물과 가족처럼 생활하는 '반려동물 사육 인구 1천만 명 시대'가 열렸습니다.-. 이에 따라 반려동물 관련 용품 시장은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정부도 이달 중 전담 조직을 꾸려 보다 체계적 관리와 산업 ...
최영준 기자  2017-02-19
[산업·기업] 반려동물 사료 수입 3년간 꾸준히 증가
개·고양이 등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늘면서 반려동물 사료 수입도 매년 증가하고 있지만 이 가운데 절반은 검역을 통과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9일 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해외직구 사이트를 통해 인천국제공항으로 특...
최영준 기자  2017-02-19
[산업·기업] 삼성 미래전략실은 주말인 18일에도 비상근무
총수(오너) 구속이라는 미증유의 사태를 맞은 삼성의 미래전략실은 주말인 18일에도 오전부터 직원들이 출근해 비상근무를 했습니다.-. 홍보 업무를 담당하는 커뮤니케이션팀 직원들이 절반 가까이 나온 것을 비롯해 법무나 인사, 기획 등 다른 팀 직원들도 나...
최영준 기자  2017-02-18
[산업·기업] 취업준비생 어느새 역대 최다인 70만명 육박
일자리를 구하기 위해 자격증 학원에 다니거나 고시 공부를 하는 취업준비생이 역대 최다인 70만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8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준비생은 69만2천명으로 1년 전보다 8만3천명 늘었다면서요?=. 통계청의 분류상 취업...
최영준 기자  2017-02-18
[산업·기업] 삼성, 총수 부재 사태에도 하만 인수 거의 성공
삼성전자[005930]가 총수 부재 사태에도 불구하고 세계 최대의 전장기업 하만(HARMAN)을 사실상 품에 안았습니다.-. 하만은 17일(현지시간) 미국 스탬포드시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어 삼성전자와의 합병안을 통과시켰다죠?=. 그렇습니다. 삼성전자는...
최영준 기자  2017-02-18
[산업·기업] 김치에서 중국산이 차지하는 비중 60% 넘어
김치 수입이 해마다 늘어나면서 김치 무역 적자가 갈수록 확대되고 있는데, 식당이나 급식 등을 통해 먹는 김치에서 중국산이 차지하는 비중은 60%를 넘은 것으로 추정됩니다.-. 18일 농림축산식품부와 세계김치연구소 등에 따르면 지난해 김치 수입 물량은 ...
최영준 기자  2017-02-18
[산업·기업] 한진해운 파산에 한국 해운업도 크게 요동
한진해운이 17일 파산 선고를 받고 사라질 운명에 처하면서 한국 해운업도 격랑에 휩싸였습니다.-. 세계 경기침체에 따른 물동량 둔화와 선박 공급 과잉이 지속하면서 이미 장기 불황의 늪에 빠진 해운시장은 올해도 회복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죠?=. 한진...
최영준 기자  2017-02-17
[산업·기업] 한진해운, 결국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다
한국 원양 해운업의 시초인 한진해운이 17일 결국 '사망 선고'를 받게 되는데,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한진해운은 창립 40년 만에 회사 간판을 내렸고, 수송보국(輸送報國)을 이루겠다던 고(故) 조중훈 한진그룹 창업주의 꿈도 꺾였다죠...
최영준 기자  2017-02-17
[산업·기업] 삼성 "루틴한 일만이 처리될 수 있을 것"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이 17일 새벽 전격 구속되자 삼성은 말 그대로 '망연자실' 상태에 빠졌습니다.-. 서울구치소 앞에는 지난달 1차 영장 청구 때처럼 이재용 부회장이 법원의 기각 결정을 통보받고 뚜벅뚜벅 걸어 나올 것으...
최영준 기자  2017-02-17
[산업·기업] 삼성, 그동안 쌓아온 브랜드 이미지에 흠이 갈 수도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의 구속은 세계적 기업으로 발돋움한 삼성그룹의 글로벌 사업에도 타격을 줄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우선 '비리 기업'이라는 낙인이 찍히면서 그동안 쌓아온 브랜드 이미지에 흠이 갈 수...
최영준 기자  2017-02-17
[자동차] 지난해 국내에서 고급 수입차 2만대 이상 팔려
경기 침체로 소비가 위축된 와중에도 지난해 국내에서 1억원이 넘는 고급 수입차가 2만대 이상 판매됐습니다.-. 16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에 등록된 수입차 22만5천279대 가운데 가격(출시가 기준)이 1억원 이상인 수입차가 2만38...
최영준 기자  2017-02-16
[경제종합] 한국, 경제자유지수 순위 23위에 랭크
국가별 경제활동의 자유도를 보여주는 경제자유지수 순위에서 한국이 지난해보다 4계단 오른 23위로 발표됐습니다.-. 미국 워싱턴DC에 소재한 헤리티지 재단은 전 세계 180개국을 대상으로 한 '2017년 경제자유지수(Index of Economi...
최영준 기자  2017-02-16
[건설/부동산] 다음 달 전국서 아파트 2만7천여가구 분양될 전망
봄 이사철을 맞는 3월에는 전국에서 2만7천여가구가 분양될 전망인데,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16일 분양홍보대행사 소속 시장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오는 3월 전국에서 분양을 계획 중인 물량은 2만7천864가구(일반분양 기준)로 집계됐다...
최영준 기자  2017-02-16
[농수축산] 한우 산지가격은 하락세…하지만 소비자가격은 상승
한우 산지가격과 도매가격의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는데 소비자가격은 전혀 움직이지 않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산지 시세가 떨어지는데 소비자가격은 오르는 현상까지 나타나고 있다고요?=. 정부는 이처럼 산지가와 소비자가가 따로 가는 흐름에 문제가 있다고 보...
최영준 기자  2017-02-16

뉴스캔

07238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0길 19 대하빌딩 508호(여의도동)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7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