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기사 (전체 11,39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야구] MLB 뉴욕 메츠, 마스코트의 손가락 욕설로 말썽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뉴욕 메츠의 마스코트가 홈 관중을 향해 손가락 욕설을 해 구단이 바로 사과하며 진화해 나섰습니다.-. 메츠는 1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 홈경기가 끝난 뒤 구단 사회...
박상욱 기자  2017-06-02
[야구] 노리모토, 7경기 연속 두 자릿수 탈삼진 기록
라쿠텐 골든이글스의 에이스 노리모토 다카히로(27)가 일본프로야구 탈삼진 신기록을 세웠습니다.-. 노리모토는 1일 일본 미야기현 센다이 코보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요미우리 자이언츠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 8회까지 2점만 내주고 삼진 12개를 빼앗아내는 역...
박상욱 기자  2017-06-02
[야구] 오승환, 어수선한 상황에서도 시즌 13세이브 달성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한국인 마무리 오승환(35)이 이틀 연속 세이브를 거뒀는데,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오승환은 2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홈경기에 ...
박상욱 기자  2017-06-02
[축구] '시즌 16호골' 황희찬, 소속팀 컵 대회 우승에 기여
한국 축구대표팀 공격수 황희찬이 시즌 16호골을 터뜨리며 잘츠부르크의 컵 대회 우승을 이끌었습니다.-. 잘츠부르크는 2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오스트리아 클라겐푸르트 뵈르테르제 경기장에서 열린 2016-2017 오스트리아축구협회(OFB)컵 결승전에서 ...
박상욱 기자  2017-06-02
[야구] 다저스 5선발 다툼은 운명의 한·일전으로 압축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5번째 선발 투수 자리를 향한 다툼은 운명의 한·일전으로 압축됐습니다.-. 왼손 투수 류현진(30)과 일본인 우완 투수 마에다 겐타(29)는 각각 선발 재진입(류현진), 선발 로테이션 잔류(마에다)를 목표로 매 경기 ...
박상욱 기자  2017-06-02
[야구] 류현진, 6일 워싱턴전 선발 등판할 가능성 커져
벤치의 신뢰를 되찾은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오는 6일 오전 11시 10분(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워싱턴 내셔널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2일 로스앤젤레스 타임스, ...
박상욱 기자  2017-06-02
[스포츠일반] 정현 "니시코리와 언젠가 한 번 경기 해보고 싶었다"
프랑스오픈 테니스대회 단식 3회전에 오른 정현(67위·삼성증권 후원)이 다음 상대인 니시코리 게이(9위·일본)를 상대로 체력이 변수가 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정현은 1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대회 5일째 남자단식 2회전에서 데니스 이스...
박상욱 기자  2017-06-02
[축구] 앙투안 그리즈만, "내 미래는 곧 결정된다"
시즌을 끝낸 유럽 축구 이적시장의 최대어로 주목받는 앙투안 그리즈만(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이적 여부가 곧 결정됩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는 그동안 그리즈만 영입에 적극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면서요? =. 몸값으로 무려 1...
박상욱 기자  2017-06-01
[야구] 박병호, 트리플A서 2경기 만에 안타 생산 재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승격을 노리는 박병호(31)가 2경기 만에 안타 생산을 재개했는데,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미네소타 트윈스 산하 트리플A 구단인 로체스터 레드윙스에서 뛰는 박병호는 1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더럼의 더럼 불스 애슬...
박상욱 기자  2017-06-01
[야구] 류현진, 6이닝 1실점으로 비교적 호투
잠시 불펜으로 밀려난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13일 만의 선발 등판 경기에서 호투하고 선발 로테이션 재진입에 대해 기대를 하게 했습니다.-. 류현진은 1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2017...
박상욱 기자  2017-06-01
[축구] 맨유 재무책임자 "브렉시트가 구단 운영에 타격 입힐 것"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구단들이 20일(한국시간) 개시하는 브렉시트(영국의 EU탈퇴) 협상을 앞두고 벌벌 떨고 있습니다.-. 특히 프리미어리그 최고 인기 구단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는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직접 나서 "브렉시트가 구단 운영에 타...
박상욱 기자  2017-06-01
[축구] 맨유, 핵심전력인 '데 헤아' 붙잡을 듯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의 6천만 파운드(약 867억원) 이적료 제안을 뿌리치고 골키퍼 다비드 데 헤아(스페인) 붙잡기에 나섰습니다.-. 영국 일간지 미러는 1일(한국시간) "맨유가 데 헤...
박상욱 기자  2017-06-01
[축구] 정조국 "두 아이에게 자랑스러운 아빠가 될 것"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강원FC 정조국이 자랑스러운 아버지가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는데,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 정조국은 지난달 30일 득녀해 두 아이의 아빠가 됐는데, 그는 1일 구단을 통해 "딸이 건강하게 나왔다"라며 "'...
박상욱 기자  2017-06-01
[축구] 박지성, 마이클 캐릭 자선 경기 출전
박지성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유니폼을 다시 입는데, 함께 뛰었던 마이클 캐릭의 자선 경기에 출전합니다. -. 맨유는 오는 4일(현지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 경기장에서 캐릭을 위해 자선 경기를 마련했다고요?=. 2006년 맨유에...
박상욱 기자  2017-06-01
[축구] 일본 우라와 "제주는 축구가 아니라 프로레슬링 펼쳤다"
일본 프로축구 J리그 우라와 레즈가 제주 유나이티드 선수들이 폭력 행위를 범했다며 항의 의사를 밝혔습니다.-. 일본 닛칸 스포츠는 1일 "제주 유나이티드 선수들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전에서 전례 없는 폭력 행위를 저질렀다"라며 "...
박상욱 기자  2017-06-01
[축구] 마레즈, "이제는 떠나야 할 때가 온 것 같다"
2015-2016시즌 레스터시티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우승으로 이끌었던 주전 공격수 리야드 마레즈(25)가 이적을 요청했습니다.-. 다국적매체 ESPN 등 현지 언론은 31일(한국시간) "마레즈 측이 레스터시티에 이적을 공식 요청했다고 발표했다"라고...
박상욱 기자  2017-05-31
[야구] 두산 마운드 6월에는 다시 활기 찾을 듯
2년 연속 프로야구 한국시리즈를 제패한 두산 베어스의 마운드가 6월에 다시 활기를 찾을 예정입니다.-. 30일 한화 이글스와의 방문 경기 관전 차 대전구장을 찾은 김태룡 두산 단장은 "어깨 충돌 증후군으로 재활 중인 외국인 우완 투수 마이클 보우덴(3...
박상욱 기자  2017-05-31
[축구] 일본과 달리 한국은 2020년 도쿄올림픽 로드맵 없어
일본 축구가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는데,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월드컵 16강에서 탈락한 일본 대표팀이 곧바로 2020년 도쿄올림픽 준비 체제에 나섰습니다.-. 일본 산케이 신문은 31일 "U-20 일본 대표팀의 새로운 사령탑으로...
박상욱 기자  2017-05-31
[야구] 한화 이글스, 새로운 사령탑은 언제쯤 오나
김성근 전 감독 퇴진 후 새로운 사령탑 물색에 나선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행보에 야구인과 팬들이 비상한 관심을 보냅니다.-. 새로이 한화 지휘봉을 잡을 인물이 한화 구단의 내부 사정을 잘 아는 프랜차이즈 스타가 될지, 아니면 파격적인 외부인사가 될지...
박상욱 기자  2017-05-31
[야구] 로버츠 감독 "류현진, 원래 자리로 돌아가게 됐다"
인상적인 세이브를 따낸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짧은 외도를 마치고 선발 마운드에 복귀합니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31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릴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박상욱 기자  2017-05-31

뉴스캔

07238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0길 19 대하빌딩 508호(여의도동)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7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