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기사 (전체 31,00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건사고] 중국산 쌀로 만든 '떡국떡' 국내산이라 속여 판매
중국산 쌀로 만든 떡국떡 520t, 9억원 어치를 국내산 쌀로 만든 것처럼 속여 대형마트에 유통, 판매한 업자가 적발됐습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파주시에 식품제조가공업체를 운영하며 중국산인 떡국떡을 국내산으로 표시해 판매한 혐의(농수산물의 원...
김재협 기자  2017-02-21
[사건사고] 작년 서울서 교통사고 사망자 중 절반 이상이 보행자
지난해 서울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한 이들 중 절반 이상이 보행자였던 것으로 드러났는데,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경찰은 교통신호 운영 체계를 손볼 필요가 있다고 판단, '차량 빨간 불' 시간을 늘리고 '횡단보도 녹색 불' ...
김재협 기자  2017-02-21
[사건사고] 건강보험 당기흑자 행진 멈추고 2019년부터 적자
건강보험재정이 최근 몇 년간 이어가던 당기흑자 행진을 멈추고 2019년부터 적자로 돌아서며 2020년에는 적자규모가 3조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21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중기 재정수지 전망에 따르면 건강보험 당기수지는 2011년부터 ...
김재협 기자  2017-02-21
[사건사고] 새엄마 여동생 차량에 불지른 20대女 구속
청주 청원경찰서는 평소 갈등을 겪던 새엄마의 여동생 차량에 불을 지른 혐의(일반건조물방화 등)로 A(29·여)씨를 구속했다고 20일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0일 오전 4시 10분께 상당구의 한 도로에 주차된 산타페 SUV에 휘발유...
김재협 기자  2017-02-20
[사건사고] 아이폰 서비스센터 침입해 단말기 메인보드 훔친 일당
아이폰 서비스센터에 침입, 고객이 제출한 단말기에서 수천만원 상당의 메인보드만 빼내 중국으로 밀반출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20일 특수절도 혐의로 허모(33)씨 등 3명을 구속하고, 이모(24)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김재협 기자  2017-02-20
[사건사고] '마약투약 혐의' 30대, 장기 수사 끝에 검거
마약투약 혐의로 수배됐던 30대가 내연녀의 현금카드를 훔쳐 달아났다가 수배 6개월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 수배자는 에이즈 환자임에도 당국은 장기간 소재도 파악못한 것으로 드러났다죠?=.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및 절...
김재협 기자  2017-02-20
[사건사고] 장애인 가정 뒤통수 친 50대 주부 구속
장애인 자녀를 둔 50대 주부가 같은 처지의 부모들에게 사기 행각을 벌이다 구속됐는데,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20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55ㆍ여)씨를 구속했다고요?=. A씨는 2013년부터 올해...
김재협 기자  2017-02-20
[사건사고] 마약검사 대비 일반인 소변 지니고 다닌 상습 투약자
마약 반응이 나타나지 않는 일반인의 소변을 주머니에 담아 속옷 속에 보관하며 단속에 대비한 마약 투약자가 경찰에 덜미를 잡혔습니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20일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최모(51)씨를 구속하고 이모(53·여)씨 등 2명을 ...
김재협 기자  2017-02-20
[지역] 서울시, '빗물저금통' 설치하면 228만원까지 지원
서울시는 버려지는 빗물을 모아 활용하는 저장탱크 '빗물저금통'을 설치하면 설치비의 90%, 최대 228만원을 지원한다고 20일 밝혔습니다.-. 빗물저금통은 지붕이나 건물 옆에 빗물을 모으는 2t 이하 작은 물탱크로, 모인 빗물은 텃밭·화...
김재협 기자  2017-02-20
[사건사고] 정부와 민간 협력으로 신선식품 기부체계 구축
식품 생산자가 취약계층에 신선식품을 기부할 수 있는 기부체계가 정부와 민간의 협력으로 구축됩니다.-. 이를 계기로 15개 농산물 생산자단체는 올해 푸드뱅크를 통해 40억원 상당의 농식품을 기부할 예정이라고요?=. 네, 보건복지부와 농림축산식품부는 20...
김재협 기자  2017-02-20
[사건사고] 억대 사업비 가로챈 담당 공무원들 실형 선고
청소년을 위한 교육부 '예술교육' 사업을 맡아 진행하면서 이 사업을 위탁 운영하는 대학들을 속여 억대 사업비를 가로챈 담당 공무원들이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9단독 강성훈 판사는 사기 등의 혐의로 기소된 교육부 소속 ...
김재협 기자  2017-02-20
[사건사고] 김요일 시인 끝내 집행유예 1년 선고
최근 문단을 달군 '문단 내 성폭력' 사태로 문인에게 유죄가 선고됐는데,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남현 판사는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됐던 김요일(52) 시인에게 17일 징역 4월, 집행유예 1년을 선고하고 ...
김재협 기자  2017-02-20
[환경] 비·눈 그쳤지만 기온은 크게 떨어져
월요일인 20일은 전국이 흐리고 곳곳에서 눈이나 비가 오겠지만, 낮부터는 차차 맑아지겠습니다.-. 눈이나 비가 그친 뒤에는 기온이 크게 떨어져 21일 아침까지는 평년보다 기온이 낮겠다죠?=. 네, 그렇습니다.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가 낮아지면서...
김재협 기자  2017-02-20
[사건사고] 특검, 朴대통령 대면조사 위한 막판 조율 진행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공식 수사 기간 만료를 불과 8일 앞두면서 박근혜 대통령 대면조사가 물건너가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박 대통령 측이 대면조사 자체를 거부하지는 않지만, 양측은 구체적인 방식을 놓고 여전히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김재협 기자  2017-02-20
[사건사고] 헌재, 대통령 측 요구 수용 여부 오늘 판단 내린다
헌법재판소가 탄핵심판의 최종변론 기일을 늦춰달라는 박근혜 대통령 측 요구를 받아들일지 이르면 20일 판단을 내립니다.-. 헌재의 결정 방향은 막바지에 이른 탄핵심판의 결과에 영향을 미칠 개연성이 있는 만큼 이정미 헌재 소장 권한대행의 입에 이목이 쏠린...
김재협 기자  2017-02-20
[환경] 내일은 기온 더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월요일인 20일 전국은 전날부터 내리던 비나 눈이 오전 중에 대부분 그칠 전망인데, 날씨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비와 눈은 그치지만,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더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진다고요?=. 아침 최...
김재협 기자  2017-02-19
[사건사고] 인천서 '금연아파트' 급증하는 추세
공동주택 내 금연구역 지정을 골자로 한 국민건강증진법 개정 이래 인천에서 '금연아파트'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19일 인천 10개 군·구 보건소에 따르면 국민건강증진법이 개정된 지난해 9월부터 현재까지 인천지역에서 금연아파트로 지정된 ...
김재협 기자  2017-02-19
[의료·보건] 야외활동 많아지는 환절기, 체온 관리 더 잘해야
청주에 사는 50대 남성 A씨는 최근 지인들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떴다는 잇단 부음을 접하고 적잖이 당황스러웠습니다.-. 고인들이 70~80대로 나이가 많은 편이긴 했지만 건강에 별다른 문제가 없었을 뿐 아니라 청장년처럼 활발하게 활동했던 터라 갑작스럽...
김재협 기자  2017-02-19
[교육] 교육부, 새 학기 앞두고 대학 내 학생 인권침해 막는다
교육부는 새 학기를 맞아 대학 내 학생 인권침해를 막고자 경찰과 불법행위 집중신고 기간을 운영하고, 각 대학에도 건전한 학내 활동을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고 19일 밝혔습니다.-. 교육부는 매년 새 학기가 되면 대학에서 신입생 환영회와 학과·동아리 활동...
김재협 기자  2017-02-19
[사건사고] 비어 있는 학원 강의실서 절도 행각 벌인 50대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비어 있는 학원 강의실에서 절도 행각을 벌인 이모(53)씨를 구속했다고 19일 밝혔습니다.-. 이씨의 혐의는 뭔가요?=. 이씨는 지난해 12월 12일부터 지난 6일까지 서울 서대문, 종로, 강남 일대 학원 강의실이나 사무실 등을 돌...
김재협 기자  2017-02-19

뉴스캔

07238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0길 19 대하빌딩 508호(여의도동)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7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