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1,500m '은메달'
상태바
심석희, 1,500m '은메달'
  • 정세훈 기자
  • 승인 2015.03.15 0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민정 동메달…박세영은 남자부 1,500m 4위

한국 쇼트트랙의 에이스 심석희(18·세화여고)선수가 세계선수권대회 1,500m에서 아쉽게 준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심석희 선수가 1,500m에서 은메달을 차지했다고요.

=예, 심석희는 14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2015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1,500m 결승에서 2분31초472만에 결승선을 통과해 아리안나 폰타나(이탈리아·2분31초392)에 이어 은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심석희와 함께 결승에 출전한 최민정(서현고)은 2분31초502의 기록으로 동메달을 차지했고, 김아랑(한국체대·2분32초211)은 4위에 올랐습니다.

-여자 1,500m는 올 시즌 월드컵 시리즈에서 한국이 강세를 보였던 종목인데요.

=그렇습니다.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심석희가 이 종목 우승을 차지했고, 김아랑, 박승희가 2∼3위에 올라 한국이 메달을 모두 쓸어 담은 바 있습니다. 이에 앞선 2013년에도 여자 1,500m에서 박승희와 심석희가 금, 은메달을 모두 나눠가졌습니다.

그러나 올해는 폰타나의 상승세를 막지 못하며 2012년(중국 리젠러우 우승) 이후 3년 만에 이 종목 1위를 외국 선수에게 내주고 말았습니다.

-이어진 남자 1,500m에서도 아쉬운 성적을 받았다고요.

=예, 이어 벌어진 남자 1,500m에서 박세영(단국대)이 홀로 결승에 출전했으나 2분18초197의 기록으로 4위에 머물렀습니다.

러시아의 유망주 세멘 엘리스트라토프가 2분18초096의 기록으로 1위에 올랐고, 싱키 크네흐트(네덜란드·2분18초104)와 샤를 아믈랭(캐나다·2분18초117)이 각각 2, 3위를 차지하며 박세영보다 빠른 기록을 세웠습니다.

올 시즌 월드컵에서 남자 1,500m 종합 우승을 차지한 신다운(서울시청)은 준결승에서 탈락해 결승에 오르지 못했습니다. 러시아로 귀화한 한국 출신 쇼트트랙 스타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은 2분18초254로 5위에 올랐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