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정, 세계선수권대회 '종합 우승'
상태바
최민정, 세계선수권대회 '종합 우승'
  • 정세훈 기자
  • 승인 2015.03.16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세영은 남자 1,000m 금메달 '종합 준우승'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최민정(17·서현고)선수가 처음 출전한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종합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들어 보겠습니다.


-최민정 선수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고요.
 
=예, 최민정은 15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2015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 이틀째 여자 1,000m와 3,000m 슈퍼파이널에서 연달아 1위를 차지했습니다.

여자 1,000m 결승에서 1분32초730의 기록으로 엘리스 크리스티(영국·1분32초782)를 제치고 우승한 최민정은 이어 벌어진 3,000m 슈퍼파이널에서도 5분40초480의 기록으로 심석희(세화여고·5분40초908)에 앞서 1위로 골인했습니다.

전날 여자 1,500m 동메달과 500m 4위에 오른 최민정은 이날 결과까지 합산한 순위 포인트에서 89점을 기록하여 아리안나 폰타나(이탈리아·68점)를 밀어내고 종합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남자 대표팀에서도 금메달이 나왔죠.

=그렇습니다. 박세영(단국대)이 남자 1,000m 결승에서 1분25초155의 기록으로 샤를 아믈랭(캐나다·1분25초189)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습니다.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한 개도 따지 못했던 남자 대표팀은 박세영의 활약으로 2년 만에 금메달 획득에 성공했습니다.

다만, 박세영은 크네흐트와 같은 63점을 기록했으나 슈퍼파이널에서의 순위가 밀리며 아쉽게 종합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습니다.

-계주에서도 모처럼 금메달이 나왔죠.

=예, 노도희, 심석희, 김아랑, 최민정이 호흡을 맞춘 여자 대표팀은 3,000m 계주 결승에서 4분18초550의 기록으로 중국(4분18초595)을 제치고 정상에 올랐습니다. 한국이 계주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2010년 이후 5년 만입니다.

그러나 이정수, 박세영, 신다운, 서이라로 팀을 이룬 남자 대표팀은 5,000m계주 결승에서 7분22초463의 기록으로 4위에 그쳐 동반 우승에 실패했습니다. 우승은 6분55초980을 기록한 중국이 차지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