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4사 근로자, 수원서 '한화 매각 반대' 공동집회
상태바
삼성 4사 근로자, 수원서 '한화 매각 반대' 공동집회
  • 김재협 기자
  • 승인 2015.03.23 0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그룹으로 매각될 삼성그룹 4개사 근로자들이 21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삼성디지털시티 중앙문에서 매각에 반대하는 공동 집회를 열었습니다.

-. 삼성토탈·삼성종합화학·삼성테크윈·삼성탈레스 등 4개사 근로자와 금속노조 삼성전자서비스지회원, 근로자 가족 등 2천여명이나 했다면서요?

=. 네, 이들은 공동 성명을 통해 "삼성 서초사옥은 현장 노동자들이 밤낮을 잊어가며 이룩한 결과"라며 "회사의 주인인 근로자들에게 일언반구 없는 일방적 매각 발표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 이들이 촉구한 내용은 뭔가요?

=. 이들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은 삼성 매각4사 5개 단체가 주장하는 노동조합을 인정하고 공동교섭단과 성실한 교섭에 임하라"고 촉구했는데 이날 김호철 삼성토탈 노조위원장, 송학선 울산 삼성종합화학 위원장, 장기영 서산 삼성종합화학 위원장, 윤종균 금속노조 삼성테크윈지회장 등 4명은 투쟁 결의를 다지며 삭발식을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 이날 집회를 열기 전 거래행진을 했다죠?

=. 그렇습니다. 공동 집회를 열기 앞서 이들은 '일방매각 결사반대, 불법세습 중단하라'는 현수막을 들고 오전 11시부터 한 시간가량 수원시청부터 삼성전자 디지털시티 중앙문까지 약 2㎞에 걸쳐 거리행진을 벌였습니다.

반면 한화그룹은 올 상반기 중 인수작업을 마무리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지난 1월부터 4사 재무서류 등 각종 경영자료를 토대로 실사를 벌이고 있는 상황입니다.

 

▲ 삼성 4사 '매각 반대' 집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