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 수영장 없어 '훈련 중단'
상태바
박태환, 수영장 없어 '훈련 중단'
  • 정세훈 기자
  • 승인 2015.05.05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지약물 양성반응으로 자격정지 징계를 받은 수영선수 박태환(26)이 훈련 재개를 원하고 있지만 수영장을 구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박태환 선수가 수영장을 구하지 못해 훈련을 못하고 있다고요.

=예, 5일 박태환 측에 따르면 박태환은 훈련할 수영장을 구하지 못해 훈련을 전면 중단한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지난 3월 국제수영연맹(FINA)로부터 선수 자격정지처분을 받은 박태환 측은 최근 훈련을 재개하기 위해 예전 스승인 노민상 전 국가대표팀 감독이 운영하는 수영클럽에서 함께 훈련할 수 있는지를 노 감독에게 문의했습니다.

노 감독은 "스승으로서 어떤 일이든 도움이 된다면 도울 것"이라고 말했지만, 박태환의 훈련은 성사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박태환 선수가 수영장을 사용하기에 어떤 문제가 있는지 알려주시죠.

=노 감독의 클럽은 서울 송파구 올림픽수영장에서 운영되는데, 수영장 측은 박태환이 수영장 시설을 사용하려면 대한수영연맹의 허가 공문을 받아오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에 연맹 측은 '규정 위반'이라며 협조공문을 보낼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박태환 측은 덧붙였습니다.

반도핑규약에 따르며 '국내경기단체는 규정 위반자에 대해 체육과 관련한 재정지원의 전부 또는 일부, 또는 기타 체육과 관련한 혜택의 제공을 중단할 수 있다'고 명시되어 있습니다.

박태환은 인천 아시안게임 개막 직전인 지난해 9월 3일 실시한 약물 검사에서 세계반도핑기구(WADA) 금지약물이자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성분이 검출돼 FINA로부터 선수 자격정지 18개월 징계를 받은 상황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