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은 "빗나가도 한층 빗나간 아베 총리의 엉뚱한 사과"
상태바
김대은 "빗나가도 한층 빗나간 아베 총리의 엉뚱한 사과"
  •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07.04.30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과 대상도, 방법도 잘못됐다´..´위안부 문제, 진지한 반성과 사죄해야´
한나라당 김대은 부대변인은 30일 아베 일본 총리가 미·일 정상회담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부시 미국 대통령에게 사과를 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발생했다며 사과 대상도, 방법도 잘못됐다고 비난했다.

김 부대변인은 "부시 대통령을 대상으로 사과한 한 것은 미 하원에 계류된 위안부 문제 결의안의 통과를 저지하기 위한 의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한 김 부대변인은 "지난 3월초 ´위안부 동원에 강제성을 증명하는 증언이나 뒷받침 하는 것이 없었다´면서 고노담화까지도 부정해서 물의를 일으켰다가 발언을 번복하긴 했지만 이 문제에 대한 진지한 반성없이 진정성없는 사과와 모호한 표현으로 책임회피에 급급할 뿐이라는 것을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김 부대변인은 "아베 총리의 엉뚱한 사과에 부시 대통령이 무슨 자격으로 사과를 받아들인다고 했는지 도무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위안부 문제는 두 정상이 이렇게 가볍게 처리할 문제는 결코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김 부대변인은 "일본은 더 이상 진실을 외면하지 하지 말고 반인권적인 위안부 문제에 대해 진지한 반성과 사죄를 해야 한다"며 "과거의 잘못을 진실로 깨닫지 못하는 한 일본은 영원히 국제 사회에서 미아가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지폴뉴스 한경숙기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