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근 "소비자금융 주장은 역겨운 퍼포먼스"
상태바
이선근 "소비자금융 주장은 역겨운 퍼포먼스"
  •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07.05.02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백번 이름 바꿔도 대부업체는 ´고리대금업´..´대부업법 강화해야´
최근 정부가 대부업체의 상호와 광고에 ´대부업´ 명칭을 넣도록 법 개정을 추진하자, 대부업계에서 "대부업이라는 용어가 일반인에게 혐오감을 준다"며 ´생활금융´이나 ´소비자금융´이란 용어를 사용하는 방안을 건의했다고 한다.

민주노동당 이선근 경제민주화운동본부장은 2일 "대부업체의 ´소비자금융´ 명칭사용 주장은 일본 대부업계에서도 있었던 것으로, 일본 내에서 잔악한 채권추심으로 비난이 일자 대부업계가 추악한 이미지를 바꾸려 했던 시도"라며 "수백번 이름을 바꿔도 대부업체가 고리대금업이라는 본질은 변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본부장은 "이처럼 약탈적 시장과 다름없는 대부업에 ´생활금융´ 같은 명칭을 허용하는 것은 ´손바닥으로 하늘 가리기´에 불과하다"며 "오히려 대부업법은 정부가 추진하는 개정안보다 훨씬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본부장은 "정부는 일본계를 비롯한 대형업체 눈치 보기에 급급한 나머지, 대증요법만 제시하고 있다"며 "이런 정책은 ▲이자제한법 수준으로 금리 규제 대폭 강화 ▲금감위 등 전문성 있는 기관의 관리·감독 ▲불법행태에 대한 단속·처벌이 전제돼야 효과가 발생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이 이 본부장은 "국민들이 대부업계에 느끼는 혐오감이나 거부감은 용어 자체에 있는 것이 아니라, 서민들의 한계상황을 악용한 대부업체의 폭리 수취와 불법추심에 있다"며 "대부업체 양성화론으로 이런 상황을 자초한 정부의 반성과 태도 변화가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이지폴뉴스 한경숙기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