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새누리당, 국회법 표결 참여 않는다면 공당으로서 비겁한 것”
상태바
문재인 “새누리당, 국회법 표결 참여 않는다면 공당으로서 비겁한 것”
  • 임혜린 기자 / 임민환 기자
  • 승인 2015.06.30 2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30일 “새누리당이 국회법 표결에 참여하지 않는다면 여당으로서나 공당으로서나 비겁한 행태”라고 비판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유능한 경제정당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한 후 기자들의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고요.

=그렇습니다. 그는 “국회의원들이 자신이 찬성 표결을 해서 통과된 법안이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로 인해) 재의 요구가 돼서 다시 돌아오면 그 재의에 참여해서 가부 간 표결을 하는 것이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의 책무다”라며 “이는 당연한 의무라고 생각한다. 다른 선택이 있을 수가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문 대표는 “새누리당이라는 당 차원에서도 그때 당론으로 찬성했던 법안이지 않냐”며 “그러면 정정당당하게 다시 재의에 임하고 표결에 참여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여당이 표결에 참여하지 않을 경우 어떻게 대응할지는 원내전략 문제다. 원내대표단과 지도부가 협의하고, 의원들의 총의도 모아서 결정할 문제”라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표는 이날 출범식에서 경제와 민생 챙기기를 강조했다고요.

=그렇습니다. 문 대표는 출범식 축사에서 “대통령도, 경제부총리도 대화와 대타협의 장에 나서야 한다”며 “우리 당은 경제·민생에 관해 언제든지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여야정과 노동계를 포함한 사회적 대타협으로 어려운 경제위기를 극복하려는 지혜와 노력이 필요하다. 정치적 노력 없이는 경제(문제) 해결이 어려우며, 경제주체들의 동참이 있어야 심각한 경제·민생 위기를 넘어설 수 있다”고 했습니다.
그는 “누구나 인정하듯 우리 경제는 총체적 위기상황”이라며 “박근혜 정부의 경제정책은 완전히 실패했다. 성장파탄, 민생파탄, 재정파탄 등 모든 면에서 심각한 위기를 맞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국민은 먹고 살기 힘들다고 하소연하는데 대통령은 어려운 삶에 귀를 기울이지 않는다”며 “(대통령은) 정부무능에서 비롯된 경제실책에 대해 남탓을 하며 국회, 국민과 싸우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대통령은 정쟁이 아니라 민생을 살리는데 전력해야 하며 정부 경제기조를 근본적으로 전환해야 한다”며 소득주도 성장으로의 대전환을 거듭 요구했습니다.

임혜린 기자 / 임민환 기자l승인2015.06.30 23:55l수정2015.07.01 11:0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