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정 3자 대표 비공개 회동…입장 차이 여전
상태바
노사정 3자 대표 비공개 회동…입장 차이 여전
  • 김재협 기자
  • 승인 2015.08.09 0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시장 구조개혁의 세 주체인 노사정 3자 대표가 6일 비공개 회동을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 8일 노동계에 따르면 회동은 박근혜 대통령이 대국민 담화를 발표해 노동 개혁을 핵심 과제로 손꼽은 당일 서울 여의도 LG 쌍둥이빌딩 지하 식당에서 이뤄졌다면서요?

=. 그렇습니다. 참석자는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 김동만 한국노총 위원장, 박병원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다. 회동은 이 장관의 주선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노사정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날 회동에서 이 장관은 한노총 측에 '노사정위 선(先) 복귀 후(後) 논의'를 주문했다죠?

=. 반면 김 위원장은 취업규칙 불이익 변경 요건 완화, 일반해고 지침 도입 등 두 의제를 논의 안건에서 제외해야 한다는 기존 '조건부 복귀'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이와 관련 한국노총 관계자는 "서로의 입장 차이를 확인했고, 접점을 찾기는 힘든 자리였다"며 "두 안건을 제외해야 복귀할 수 있다는 기존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 그는 "취업규칙과 일반해고 문제는 이미 근로기준법에 규정이 있으므로 현재 조건보다 더 열악한 방향으로 바꾸겠다는 건 받아들일 수 없다"고 덧붙였다죠?

=. 다만, 참석자들은 노사정 대화 재개를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다는 원칙적 입장에는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밖에 공공 부문을 중심으로 한 임금피크제도 노사정위에서 중점 논의하자는 얘기가 오갔으며, 최근 노사정 대표들이 만남을 가진 데 이어 김대환 노사정위원장도 8일 복귀함에 따라 4월 이후 중단됐던 노사정 대화가 조만간 재개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 왼쪽부터 박병원 한국경영자총협회회장,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 김동만 한국노총위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