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원칙 통했다 , 남북 공동합의문 타결 … 전문가 평가는?
상태바
박근혜 대통령, 원칙 통했다 , 남북 공동합의문 타결 … 전문가 평가는?
  • 임혜린 기자 / 인황배 기자
  • 승인 2015.08.25 0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이 25일 무박 4일의 '마라톤 협상' 끝에 군사충돌의 위기를 피하고 관계개선에 합의한 것은 남북 두 지도자들의 뜻이 담긴 것이라고 북한 전문가들이 평가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북한 전문가들은 남북이 앞으로 관계를 열어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요.

=그렇습니다. 북한 전문가들은 이날 이번 남북 고위 당국자 접촉에 두 지도자들의 최측근이 참석한 점에 비춰볼 때 이들 지도자의 뜻이 반영된 것이라며 남북이 앞으로 관계를 열어갈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박근혜 대통령과 김정은이 대리인을 앞에 두고 간접적인 정상회담을 한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내용상 특사의 성격을 띠고 만난 것으로 봐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최고 지도자 의중에 가장 근접해 잘 전달할 수 있는 사람의 만남이었다고요.

=그렇습니다. 김 교수는 남북 대표단의 면면을 볼 때 "최고 지도자 의중에 가장 근접해 잘 전달할 수 있는 사람의 만남, 다시 말해 박근혜 대통령과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의중을 명확하게 전달할 수 있는 최측근들의 만남이었다"고 해석했습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도 "이번 '2+2' 회담에 안보와 남북관계를 총괄하는 대표이면서 최고 지도자의 최측근이 참석했기 때문에 두 지도자의 뜻이 반영된 회담의 결과로 봐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남북이 한반도 군사 충돌의 초긴장 상황을 막아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한 것에 대해서도 전문가들은 높이 평가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