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지연운행, 출·퇴근시간 발생이 37.8%
상태바
지하철 지연운행, 출·퇴근시간 발생이 37.8%
  • 안혜경 기자
  • 승인 2015.08.30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철 지연운행 횟수가 월평균 5.6건이며 이 가운데 37.8%는 출·퇴근 시간대에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1분이 아쉬운 출퇴근 시간에 지하철 지연운행이 가장 많았다고 하죠?
= 네, 그렇습니다. 30일 국토교통부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김태원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0년부터 올해 6월 말까지 발생한 지하철 지연운행은 370건에 이르렀다고 하는데요. 이 가운데 140건(37.8%)이 오전 6시∼9시 또는 오후 6시∼9시 출퇴근 시간대에 발생했습니다.

지연 시간별로 보면 19분 미만이 166건, 20∼29분 92건이며, 나머지 112건(30.2%)은 30분 이상 지연됐는데요. 지연운행이 발생한 곳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가 161건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 145건, 부산 22건, 인천 16건, 대구 14건 등입니다.

 

- 차량결함이 가장 많았다고요?
= 네. 원인별로는 차량결함이 140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외부요인 83건, 신호결함 52건, 관리부주의 38건, 선로전환기 결함 23건 순으로 나타났는데요. 노선별로는 코레일이 운영 중인 경부선이 가장 많은 67건을 차지했고, 이어 경원선 43건, 분당선 28건, 경인선 22건, 안산선 20건 순입니다.

김 의원은 "정시성이 생명인 지하철이 자주 지연운행해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며 "노후부품 조기 교체, 유지보수 기준 강화, 인적오류 저감을 위한 교육훈련 강화 등 관련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