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혁신은 이제 시작…야권 통합노력할 것이다"
상태바
문재인 "혁신은 이제 시작…야권 통합노력할 것이다"
  • 임혜린 기자 / 인황배 기자
  • 승인 2015.09.16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16일 중앙위원회에서 공천 혁신안이 통과된 것과 관련, "혁신은 이제 시작"이라며 "당의 단합과 당 외부를 망라하는 통합을 위해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당의 문화를 바꾸고 근본적으로 체질을 바꾸는 본질적 혁신을 하기 위해 노력한다고요.

=그렇습니다. 문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당 중앙위가 끝난 직후 기자들을 만나 "당의 문화를 바꾸고 근본적으로 체질을 바꾸는 본질적 혁신을 하기 위해 앞으로 더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공천혁신안은 정치신인들에게 문턱을 낮춰줌으로써 현역의원들과 지역위원장의 기득권을 내려놓는 혁신안"이라며 "중앙위원들이 기득권을 내려놓고 다음 총선 승리를 위해 혁신안을 전폭적으로 받아들여준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습니다.

-당내 비주류 의원 일부가 무기명 투표를 주장하며 회의 중에 퇴장한 것에 대해서는요.

=문 대표는 당내 비주류 의원 일부가 무기명 투표를 주장하며 회의 중에 퇴장한 것에 대해서는 "중앙위원의 절대 다수가 혁신안에 찬성했고, 혁신안이 만장일치로 통과됐다"며 "이같은 요구를 받들어 제대로 하겠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어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오픈프라이머리에 직을 건다고 했는데, 그렇다고 국회에서 표결을 할 때 무기명으로 하겠느냐"며 "무기명은 맞지 않는 방법"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중앙위원회에 참석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안 전 대표가 말한 본질적 혁신이 과제로 남아있다"며 "함께 해나갔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자신의 재신임 일정에 대해서는 "오늘 혁신안 통과가 재신임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재신임 투표를 추진하겠다는 뜻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