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상용근로자 3.3% 증가하고 임시·일용직 8.2% 감소
상태바
8월 상용근로자 3.3% 증가하고 임시·일용직 8.2% 감소
  • 김재협 기자
  • 승인 2015.09.26 0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부는 8월 사업체 종사자 수가 1천603만 8천명을 기록해 작년 같은 달보다 31만 8천명(2.0%) 늘어난 것으로 추산됐다고 25일 밝혔습니다.

-. 이는 농업을 제외한 전 산업의 1인 이상 표본 사업체 2만 5천여곳을 조사한 결과를 바탕으로 산출됐다고요?

=. 그렇습니다. 고용계약기간이 1년 이상인 상용근로자 수는 42만 5천명(3.3%) 늘었으며, 1년 미만인 임시·일용근로자는 15만 7천명(-8.2%) 감소했습니다.

또 학습지 교사, 보험설계사 등 일정급여 없이 판매수수료나 봉사료 등을 받는 기타 종사자는 5만명(5.4%) 증가했습니다. 

-. 업종별로는 도·소매업(9만명),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6만 6천명), 제조업(3만 8천명) 등이 늘었다죠?

=. 반면 숙박·음식점업(-3만 1천명), 출판·영상·방송통신·정보서비스업(-2천명) 등은 감소했습니다. 

7월 기준 상용근로자 5인 이상 사업체의 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331만 5천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4.0%(12만6천원) 늘었습니다.

-. 상용직의 월평균 임금총액은 349만 2천원으로 3.8%(12만 6천원) 증가했다면서요?

=. 반면 임시·일용직은 144만 8천원으로 3.9%(5만 5천원) 늘었습니다. 또 1인당 월평균 근로시간은 186.1시간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0.8시간(0.4%) 증가했습니다.

 

▲ 고용노동부 전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