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급형 고속버스, 내년부터 시범 운행
상태바
고급형 고속버스, 내년부터 시범 운행
  • 안혜경 기자
  • 승인 2015.10.02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여객기 1등석처럼 좌석마다 칸막이와 모니터를 설치하고 우등버스보다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고급형 고속버스 도입을 추진한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내년 상반기에 서울∼부산, 서울∼광주노선 등에 시범 운영된다고 하죠?
= 네, 그렇습니다. 국토교통부는 2일 '여객자동차 운송사업 운임·요율 등 조정요령' 일부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고 밝혔는데요. 개정안에 따르면 운행거리가 200㎞ 이상인 장거리 구간이나 심야운행에 한정해 좌석을 21석 이하로 만든 '고급형 고속버스'를 운영할 수 있습니다.

일반버스 좌석은 45석, 우등버스는 28석인데요. 고급형 고속버스는 우등버스보다 좌석 공간이 넓고 뒤로 거의 완전히 젖힐 수 있으며 좌석마다 칸막이를 설치해 프라이버시를 보호할 수 있고, 비행기처럼 좌석마다 모니터를 설치해 영화를 보거나 게임을 즐길 수 있고 휴대전화 충전기 등 편의시설이 구비됩니다.

 

- 요금은 어느 정도로 예상됩니까?
= 고급형 고속버스는 전국의 일반 고속버스 운영업체가 국토부와 협의해 운영할 수 있어서 한정면허 사업자들이 운영하는 공항리무진버스와 가격경쟁을 벌일 수 있는데요. 우등버스 요금은 일반 고속버스 대비 약 50% 정도 높고 고급형 고속버스는 우등버스 요금 대비 최대 30%까지 할증할 수 있습니다.

예컨대 일반버스 요금이 1만원이면 우등버스는 약 1만5천원, 고급버스는 최대 1만9천500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국토부는 고속버스 사업자들이 더 많은 돈을 벌고자 기존 고속버스를 줄이고 고급버스를 투입할 수 없도록 안전장치를 마련했는데요. 기존 고속버스를 고급버스로 교체할 수 없고 추가로 투입하는 것만 허용토록 규정한 것입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다양한 교통수요를 충족하는 차원에서 고급형 고속버스 도입을 추진하게 됐다"며 "기존 고속버스 이용자들에게 불이익이 가지 않도록 제한하면서 장거리·심야이동 승객의 선택폭을 넓히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는데요. 이어 "고급버스는 KTX·국내선 여객기보다 비용이 저렴하고, 한밤중에도 편하게 누워서 이동할 수 있고 버스터미널이 도심에 있다는 점이 장점"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