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김무성, '공천 특별기구' 출범 앞두고 "싸우면 명분 있는 사람이 이긴다"

임혜린 기자 / 인황배 기자l승인2015.10.04 19:11l수정2015.10.07 10:5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4일 내년도 총선에서의 새누리당 공천 방식을 결정할 특별기구 출범을 앞두고 "싸우면 명분 있는 것을 주장하는 사람이 이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싸우면 명분 있는 것을 주장하는 사람이 이기게 될 거라고요.

=그렇습니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는 공천권을 행사하지 않겠다고 하는데 싸울 일이 뭐가 있나. 싸울 이유는 하나도 없다"면서도 "싸우면 명분 있는 것을 주장하는 사람이 이기게 될 거다. 국민 다수의 생각을 갖고 있는 사람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대표는 이어 특별기구 위원장 인선에 관해 "사무총장이 맡는 게 당연한 이야기다. 선거 업무 관련한 건 사무총장이 하는 게 관례"라며 황 사무총장을 위원장으로 내정한 안이 오는 5일 최고위원회의에 보고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재 친박근혜계에선 황진하 사무총장이 특별기구 위원장을 맡는 데 난색을 표하는 상황이라고요.

=그렇습니다. 황 사무총장이 김 대표와 가깝고, 안심번호 국민공천제로 인한 여권 분란에 책임이 있다는 등 이유에서입니다.
김 대표는 이어 특별기구 인선과 관련, "오늘 뉴스를 보니 자꾸 싸울 것처럼 하는데 싸울 일 하나도 없다"며 "내일 최고위에서 정해야지, 나 혼자 정할 생각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그건 사무총장이 하는 거다. 나는 관여 안 하고 있다. 사무총장이 내일 (최고위에서) 안을 이야기하면 그것을 갖고 최고위에서 이야기해 정하면 되는 것"이라며 "(최고위원들이) 반대하면 내일 못 정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당 대표로서 주어진 권한보다 공천권을 더 가져가려 할 때 싸움이 있는거지, 나는 공천 안 하겠다, 전부 국민에게 맡기자, 그 방법론으로 오픈 프라이머리를 하려 했는데 안 되니 다른 방법을 찾자는 것"이라며 "시비 걸 이유 하나도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대표는 안심번호 제도와 관련해선, "어차피 앞으로 필요한 거다. 앞으로 선거 관련뿐만 아니라 모든 여론조사에서 안심번호가 없으면 조사가 안 된다"고 기존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임혜린 기자 / 인황배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혜린 기자 / 인황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07238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0길 19 대하빌딩 508호(여의도동)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7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