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미지급 만기 환급금 7390억원
상태바
보험사, 미지급 만기 환급금 7390억원
  • 안혜경 기자
  • 승인 2015.10.15 2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험 계약이 완료돼도 찾아가지 않은 보험금이 7,39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대개는 금융소비자가 가입 사실조차 기억하지 못하는 보험금이라고 하죠?
= 네, 그렇습니다.15일 금융감독원이 김태환 새누리당 의원에게 제출한 ‘보험상품 환급금 미지급 현황 자료’를 보면 올해 6월 말 기준으로 보험사의 환급금 미지급 건수가 16만2,811건에 달했는데요. 금액으로 치면 7,390억원 수준입니다.

순수 보장성 보험이 아닌 저축성 보험 등은 보험상품의 만기가 되면 환급금이 발생하는데요. 만기 환급금은 상품 가입자가 청구하면 7일 이내에 보험사가 지급하게 되어있습니다.

 

- 그런데 왜 지급이 되지않는 것입니까?
= 보험사들은 통상적으로 만기 1개월 전에 안내문을 일반우편으로 보내는데요. 보험상품은 10년, 20년짜리가 많은데 주소지 관리가 부실할 경우 일반우편으로는 안내문이 가입자에게 제대로 전달될 수 없다고 합니다. 가입자 입장에선 안내문을 받지 못했으므로 보험금 만기 환급금이 발생한 사실을 알 수 없는데요. 모르니 신청할 수 없고 신청하지 않으니 만기 환급금도 돌려받지 못하는 구조로 가입 후 10~20년이 되면 가입 사실을 아예 까맣게 잊어버린 경우도 많습니다.

업권별로 보면 생명보험사의 보험금 미지급액이 5,610억원, 손해보험사가 1,780억원인데요. 생명보험에선 삼성생명이 1,484억원, 손해보험에선 삼성화재가 644억원으로 가장 많습니다. 김태환 의원은 “보험사들이 가입 권유는 그리 적극적으로 하면서 환급금 지급은 너무 소극적으로 하는 것 아니냐”면서 “환급금 발생 통지 방법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