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행복설계센터' 개소, 서민층 맞춤형 재무상담
상태바
'노후행복설계센터' 개소, 서민층 맞춤형 재무상담
  • 안혜경 기자
  • 승인 2015.10.21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들의 체계적인 재무관리 등 노후준비를 지원하기 위한 '노후행복설계센터'가 21일 출범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취약계층이 보다 쉽게 재무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고 하죠?
= 네, 그렇습니다. 금융위원회는 이날 신용회복위를 비롯한 유관기관들과 '노후행복설계센터' 개소식을 열고 센터 운영과 기관 간 협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는데요. 이번협약에는 금융위, 신복위, 금감원, 주택금융공사, 은퇴협회, 하나은행, 미래에셋생명, 금융투자협회 등이 참여했습니다.

 

▲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21일 유관기관장과 함께 노후행복설계센터 개소식에 참석해, 센터 운영과 기관 간 협업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사진=금융위원회]

 

센터는 앞으로 금융권의 PB서비스와 금융교육을 이용하기 어려운 서민층에 대한 1:1: 재무설계 상담 및 미래설계 교육 등을 제공할 계획인데요. 중소기업 근로자, 시장 상인회, 기타 단체회원 등을 대상으로 노후준비의 필요성과 방법에 대한 집합교육도 실시한다고 합니다.

센터 누리집(www.100-plan.or.kr)이나 전화로 사전예약을 한 뒤 가까운 노후행복설계센터 지점에 방문하면 재무상담과 교육 등을 받을 수 있는데요. 지점은 전국 50개곳에 설치됐습니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우리나라는 낮은 출산율과 수명증가로 급속도로 고령화가 진행 중인 상황임에도 노후준비가 전반적으로 충분하지 못한 상황"이라며 "노후행복설계센터가 국민의 안정적인 노후준비를 위한 기반으로 충분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는데요. 그는 또 "국민들이 연금상품에 투자하여 충분한 수익을 올릴 수 있도록 운용규제 등을 완화하고, 소비자의 수요에 맞는 다양한 상품을 개발하겠다"며 "연금 적립금을 일임계약을 통해 전문가가 운용하거나 금융기관이 대표 포트폴리오 상품을 제시해 소비자의 선택을 도와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