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공무원 1만1천여명이나 늘었다
상태바
지난해 공무원 1만1천여명이나 늘었다
  • 김재협 기자
  • 승인 2016.02.25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우리나라 공무원 수가 1만1천여명 늘었는데, 2011년 이후로 증원 규모가 가장 컸습니다.

-. 25일 행정자치부에 따르면 작년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공무원 정원은 102만352명이라고요?

=. 네, 1년 전보다 1만1천423명(1.1%) 증가했습니다. 지난해 공무원 정원은 ▲ 행정부 국가직 62만5천835명 ▲ 행정부 지방직 36만9천250명 ▲ 사법부 1만8천160명 ▲ 입법부 4천6명 ▲ 예비판사와 사법연수원생 등 기타 공무원 3천101명 등으로 구성됐습니다.

-. 공무원의 정원은 현재인원(현원)과 거의 차이가 없어서 실제 공무원의 수로 간주된다고요?

=. 지난해 공무원 증원은 경찰과 소방 등 현장 공무원을 중심으로 이뤄졌으며, 늘어난 정원 1만1천423명 가운데 3천866명(34%)이 경찰공무원입니다. 소방공무원과 교육공무원도 1천816명과 825명이 각각 증가했습니다.

-. 소방·교육·경찰직이 아닌 지방공무원은 사회복지직을 중심으로 5천401명이 늘었다죠?

=. 사법부는 법관 50명을 포함, 431명이 증원됐습니다. 검사는 90명이 증가했는데, 작년말 행정부 국가공무원 중 일반행정직 정원은 9만4천669명으로 1년 전보다 74명 늘었습니다. 반면 행정부 우정공무원 정원은 1천159명 감축됐습니다.

이와 관련 행자부의 한 관계자는 "지난해 늘어난 공무원 정원 대부분은 치안과 소방, 자치단체 현장 인력이며 중앙부처의 행정직은 사실상 변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