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국내 첫 담뱃갑 경고그림, 이달 윤곽 나와

김재협 기자l승인2016.03.01 11:39l수정2016.03.01 11:4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내 첫 담뱃갑 흡연 경고그림의 윤곽이 이르면 이달 말 나올 전망인데, 보건복지부는 이달 말 '경고그림 제정위원회' 회의를 열고 담뱃갑에 표시될 흡연 경고그림의 위원회안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1일 밝혔습니다.

-. 작년 9월 구성된 경고그림 제정위원회는 그동안 어떤 주제와 형식의 그림이 한국인에게 명확하게 흡연 폐해에 대한 경고 효과가 있을지 논의해왔다죠?

=. 이달 말 나올 위원회 안에는 경고그림의 구체적인 디자인까지 담기게 됩니다. 위원회 관계자는 "'한국형 흡연 경고그림'에 대한 기존 연구 결과를 토대로 그동안 여러 전문가가 의견을 교환해왔다"며 "3월 안에 경고그림의 디자인까지 만들어 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복지부는 작년 일찌감치 서강대 산학협력단에 의뢰해 한국형 흡연 경고그림의 주제에 대한 기초 연구를 수행한 바 있다죠?

=. 연구진은 과학적 정보 전달과 함께 공포심·혐오감을 조성할 때 금연 효과가 높고, 제도 도입 초반에는 흡연 피해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사진을 우선 도입하는 것이 좋다는 결론을 냈었습니다.

당시의 연구대로 경고그림의 위원회 안에는 흡연으로 인한 질병 부위를 보여주는 내용과 임신부의 흡연 위험 등을 상징적으로 표현한 이미지 등이 담길 것으로 예상됩니다.

-. 위원회는 질병 부위 등을 담은 사진을 국내 환자를 촬영해서 제작할지, 아니면 해외의 사진을 가져다 쓸지 등에 대해서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면서요?

=. 다만 복지부가 입법예고한 국민건강증진법 시행령 개정안에 따르면 흡연 경고그림은 담뱃갑 포장지의 앞면과 뒷면 상단에 면적의 30%(경고문구 포함 50%)를 넘는 크기로 들어가게 됩니다.

또 경고그림은 18개월 주기로 변경되는데, 복지부 장관이 10개 이하의 경고그림 중 어떤 것을 사용할지 고시하게 됩니다. 특히 경고그림은 12월23일부터 의무적으로 담뱃갑에 표시돼야 하며 복지부는 법 시행 6개월 전인 6월23일까지 사용될 경고그림을 최종 고시해야 합니다.

 

▲ 금연

김재협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