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지 본, 드디어 부상 털어내고 슬로프 복귀한다
상태바
린지 본, 드디어 부상 털어내고 슬로프 복귀한다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7.01.05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스키 국가대표 린지 본(33)이 지겨웠던 부상을 털어내고 슬로프에 복귀할 것으로 보입니다.

-. AP통신은 4일(이하 현지시간) "팔 골절상으로 수술했던 본이 다음 주 오스트리아에서 열릴 월드컵에서 복귀전을 치를 예정"이라고 전했다죠?

=. 패트릭 리믈 미국 알파인스키 대표팀 감독은 "콜로라도에서 연습 중인 본은 어제만 해도 두 차례 연습에서 프리런을 소화했습니다. 그녀의 코치인 크리스 나이트가 콜로라도로 가서 최종적으로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점검 결과 본의 몸 상태가 괜찮다면 12일부터 15일까지 오스트리아 알텐마르크트에서 열릴 2016-2017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 여자 알파인 활강 종목에 출전할 예정입니다.

-. 본은 지난해 2월 안도라 스키 월드컵에서 왼쪽 무릎 골절상을 입어 시즌을 마감했다면서요?

=. 무릎을 다친 상태로 대회전 종목에서 우승했지만, 알파인스키 종합 랭킹 1위 자리를 놓치고 말았습니다.

예정대로 본이 알텐마르크트 스키 월드컵에 출전하면 10개월여만의 복귀입니다. 지난해 11월에는 콜로라도에서 훈련 도중 오른팔이 부러지는 사고를 당했지만, 2개월 만에 회복에 성공했습니다. 아울러 본은 올림픽 금메달 1개, 세계선수권 금메달 2개로 '스키 여제'라는 별명을 가졌으며,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2)의 전 여자친구로도 유명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