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초반 탈락' 세계 1위 케르버, 부진 길어지나
상태바
'또 초반 탈락' 세계 1위 케르버, 부진 길어지나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7.05.18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프로테니스(WTA) 세계 랭킹 1위 안젤리크 케르버(독일)의 부진이 길어지고 있는데,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 케르버는 17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WTA 투어 BNL 이탈리아 인터내셔널(총상금 277만5천745달러) 대회 사흘째 단식 2회전에서 아네트 콘타베이트(68위·에스토니아)에게 0-2(4-6 0-6)로 졌다고요?

=. 15일 발표된 세계 랭킹에서 세리나 윌리엄스(미국)를 2위로 밀어내고 1위에 복귀한 케르버는 이 대회 1회전을 부전승으로 통과했기에 사실상 첫판에서 탈락한 셈이 됐습니다.

케르버는 올해 11개 대회에 출전해 한 번도 우승하지 못했습니다. 지난해 9월 US오픈 이후 우승이 없는 케르버는 4월 멕시코 대회에서 준우승한 것이 올해 개인 최고 성적입니다. 윌리엄스가 출산 준비로 이번 시즌에 출전할 수 없는 상황이고, 세계 1위 케르버는 압도적인 기량을 보이지 못하면서 여자 테니스에선 혼전 양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 28일 개막하는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프랑스오픈 우승 향방도 점치기 쉽지 않다는 평이라죠?

=. 네, 그렇습니다. 시즌 첫 메이저 대회였던 1월 호주오픈에선 윌리엄스가 정상에 올랐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