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어수선한 상황에서도 시즌 13세이브 달성
상태바
오승환, 어수선한 상황에서도 시즌 13세이브 달성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7.06.02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한국인 마무리 오승환(35)이 이틀 연속 세이브를 거뒀는데,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 오승환은 2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홈경기에 2-0으로 앞선 9회초 팀의 4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면서요?

=. 오승환은 1이닝 동안 안타 1개를 내줬으나 삼진 2개를 솎아내며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팀의 승리를 지켰습니다. 이로써 오승환은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세이브를 수확하며 시즌 13세이브(1승 2패)째를 기록했습니다.

또한 시즌 평균자책점은 2.88에서 2.77로 낮아졌습니다. 선발 애덤 웨인라이트(6이닝)-맷 보우먼(1이닝)-트레버 로즌솔(1이닝)에 이어 등판한 오승환은 첫 타자 애드리안 곤살레스를 풀카운트 승부 끝에 92마일(약 148㎞)짜리 바깥쪽 직구로 루킹 삼진을 잡았습니다.

-. 곤살레스는 공이 스트라이크존을 벗어났다며 항의를 하다 더그아웃으로 들어갔다죠?

=. 이어 체이스 어틀리를 상대한 오승환은 8구 승부 끝에 우전 안타를 허용했습니다. 이 상황 후 앞서 스트라이크 판정에 불만이 있었던 곤살레스가 더그아웃에서 계속해서 판정에 불만을 표시하자 주심으로부터 퇴장 명령을 받았습니다. 화가 난 곤살레스는 곧바로 그라운드로 나가 심판진과 충돌했고, 데이브 로버츠 감독까지 뛰쳐나왔습니다.

이로 인해 경기가 잠시 중단되는 등 어수선한 상황이 발생했지만 오승환은 흔들리지 않고 야스마니 그랜달을 바깥쪽 낮은 코스를 찌르는 93.9마일(약 151㎞) 직구로 헛스윙 삼진을 유도했습니다.

-. 그랜달도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당했다면서요?

=. 오승환은 이어 오스틴 반스를 유격수 뜬공으로 잡아내고 경기를 끝냈습니다. 오승환은 이날 삼진 2개를 추가하며 한미일 통산 개인 900탈삼진 고지에도 올라섰습니다.

아울러 세인트루이스는 선발 웨인라이트가 호투뿐만 아니라 타석에서도 투런 홈런을 터트린 데 힘입어 2-0으로 승리하고 2연승을 달렸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