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정우택 "고위직 인사는 대통령이 하고 책임지는 것"

박환희 기자l승인2017.06.19 10:33l수정2017.06.19 10:3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9일 검증이 안이해졌다는 문재인 대통령 발언에 대해 "유체이탈 화법"이라고 비판했습니다.

-. 정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대통령 스스로 책임져야 하는 사안에 남 얘기하듯 말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면서요?

=. 과거 민주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공격할 때 사용한 '유체이탈 화법'이라는 표현을 정 권한대행이 재활용 한 것입니다.

정 권한대행은 "고위직 인사는 대통령이 하고 책임지는 것"이라며 "누구를 향해 안이하다고 하는 것인가"라고 반문했습니다. 그는 그러면서 "대통령이 안이한 검증이라고 말한 것은 조국 민정수석을 대상으로 한 말일 것이다. 조 수석은 국민에게 실상을 보고하고 책임져야 하는데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서울대 시절 정의를 외치던 모습은 어디 갔나"라고 밝혔습니다.

-. 정 권한대행은 "운영위원장으로서 운영위를 개최해 인사참사에 관해 물어 따질 계획"이라며 "문 대통령 본인이 민정수석 시절 운영위에 출석한 전례가 있는 만큼 조국 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의 운영위 출석을 기대한다"고 말했다면서요?

=. 네, 정 권한대행은 특히 과거 민주당이 야당 시절에 내놓은 입장을 그대로 반복하며 역공을 펼쳤습니다.

정 권한대행은 또 "문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안철수 후보와 함께 발표한 새정치공동선언에서 인사청문의 판단을 존중하겠다고 밝혔다"며 "2008년 8월 정세균 당시 대표도 청와대가 청문회를 거치지 않는 장관에 대한 임명을 강행한다면 야당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말했다"고 지적했습니다.

-. 그는 그러면서 "전병헌 정무수석도 (국회의원 시절) 위장전입·부동산투기·병역·막말 등의 사안들에 대해 보통 국민이라면 처벌받았을 범법행위라고 말했다"며 "문 대통령과 정부·여당 인사는 몇 년 전 자신의 말을 되돌아봐야 한다"고 설명했다죠?

=. 정 권한대행은 이어 "장관은 여론조사 따라서 한다면 왜 사드 배치는 국민의 뜻을 따르지 않냐"면서 "이것이야말로 이율배반이고 내로남불"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정 권한대행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와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의 경우 숱한 의혹이 해소되지 않는 한 절대 부적격"이라며 "많은 언론도 김 후보자의 논문표절은 결격 사유고 조 후보자의 부적절한 고용 관계도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그러면서 "추가경정 예산안, 정부조직법, 김이수 인준안 등 국회 현안에 더 엄격한 기준으로 대처하겠다"며 "정국을 푸는 유일한 방법은 문 대통령이 인사실패에 솔직히 사과하고 야당의 고언에 귀를 기울이며 대승적 양보와 협치를 복원시키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정우택 원내대표

박환희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환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07238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0길 19 대하빌딩 508호(여의도동)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7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