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北, 비공식 접촉에서 핵무기 사용할 의지 밝혀"

박환희 기자l승인2017.06.19 10:50l수정2017.06.19 10:5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북한 인사들이 최근 미국 전문가들과의 비공식 접촉에서 필요하다면 핵무기를 사용할 의지가 있다는 뜻을 나타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9일 보도했습니다.

-. 스웨덴 안보개발정책연구소(ISDP)가 최근 스톡홀름에서 개최한 북한 인사들과의 '1.5트랙'(반관반민) 대화에 참석했던 수미 테리 전 백악관 보좌관은 VOA와 전화통화에서 이같이 밝혔다면서요?

=. 테리 전 보좌관은 "북한 측은 너무나 큰 고통과 아픔을 겪고 수십억 달러를 쏟아부은 끝에 핵무기를 갖게 된 만큼, 위협을 받는 상황에서 이를 사용해야 한다면 그렇게 할 의지가 있다고 말했다"고 이 매체에 전했습니다.

북한 측은 이 자리에서 평화협정 또는 평화체제만을 유일한 의제로 주장하며, 비핵화에 대해서는 어떤 협상도 불가능하다는 태도를 보였다고 그는 밝혔습니다.

-. 테리 전 보좌관은 "북측은 평화협정이 체결된다 해도 그것이 비핵화로 이어질 것이라는 신호조차 주지 않았다"고 덧붙였다죠?

=. 당시 접촉에 참석했던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재단 선임연구원도 VOA에 "북한의 메시지는 비핵화가 전혀 협상 의제가 아니라는 것(totally off the table)이었다"며 "미국이나 한국이 비핵화를 유도하기 위해 제공할 수 있는 것은 없다는 것"이라고 VOA에 밝혔습니다.

스웨덴 안보개발정책연구소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부터 이틀간 남북과 미국·중국 쪽 전문가와 정부 인사들이 참석하는 비공개 포럼을 열었습니다. 아울러 북한 측에서는 외무성 산하 군축·평화연구소 인사들이, 한국 측에서는 대선 기간 문재인 캠프 자문그룹인 '국민 아그레망'에서 활동했던 신봉길 연세대 국제학대학원 객원교수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환희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환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07238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0길 19 대하빌딩 508호(여의도동)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7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