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설 앞두고 주요 농축수산물 수입가격 공개
상태바
관세청, 설 앞두고 주요 농축수산물 수입가격 공개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8.02.09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지의 수입가격이 지난해 설 명절 때보다 70% 넘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는데,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 관세청은 설을 앞두고 소비가 많은 주요 농·축·수산물의 수입가격을 공개했다고 9일 밝혔다면서요?

=. 이번 발표는 설 1∼3주 전의 물가를 비교한 것으로, 비교 대상 기간은 2016년 12월 29일부터 2017년 1월 18일까지와, 올해 1월 17일부터 2월 6일까지입니다.

-. 분석 결과 17개 품목의 물가가 올랐고 45개 품목은 하락했다죠?

=. 농산물 물가는 36개 품목 중 생강(48.6%), 두부(28.2%) 등 8개가 상승했습니다. 반면 호박(냉장·-51.8%), 설탕(-31.0%), 밤(냉동·-22.5%) 등 24개가 품목은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팥·대추·배·키위 등 4개 품목은 분석 기간 내 수입량이 없었습니다.

축산물 10개 품목 중 버터(23.5%) 등 4개 품목의 가격은 상승했지만 삼겹살(냉동·-19.0%), 소갈비(냉동·-6.5%) 등 6개 품목의 가격은 내렸습니다.

-. 수산물은 20개 품목 중 낙지(냉장·71.5%), 오징어(냉동·48.4%) 등 5개 품목 가격은 올랐고 조기(냉동·-18.9%), 고등어(냉동·-11.9%) 등 15개는 하락했다면서요?

=. 네, 관세청은 가격 불안 우려가 있는 성수품의 원활한 공급을 위해 24시간 특별통관지원팀을 운영하는 등 설 명절 관세행정 특별 지원 대책을 시행 중입니다.

 

▲ 돼지고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