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부산시장 후보들 선거캠프에 어떤 인물 합류시키나

장덕수 기자l승인2018.04.13 08:5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6·13 지방선거 부산시장 선거에서 유력경쟁 후보인 더불어민주당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과 자유한국당 서병수 부산시장 선거캠프에 어떤 인물이 합류할지 관심을 끕니다.

-. 참여 인물에 따라 선거운동 방식과 정책의 무게 중심이 어디에 있는지 등을 가늠해 볼 수 있기 때문이라고요?

=. 네, 13일 부산지역 정가에 따르면 오는 26일 선거대책위원회 발족을 앞둔 오 전 장관 캠프 참여 인물에는 과거 보수 정당 인사들이 많이 거론됩니다. 우선 김태경 전 부산테크노파크 원장이 오 캠프에서 정책 파트를 담당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전 원장은 2014년 지방선거 때는 현 서병수 시장의 캠프에서 정책을 담당했습니다. 선거 후 그는 서 시장의 지원으로 부산테크노파크 원장직을 수행했으며, 지난해 8월 3년 임기를 끝낸 그는 이번에는 말을 갈아타고 오거돈 캠프를 택했습니다.

-. 4년 전 서병수 캠프에서 기획총괄본부장을 지낸 김성수 전 한나라당 허원제 의원 보좌관도 오 캠프에 합류한다죠?

=. 허남식 전 시장의 정무특보를 잠시 했던 김영관 씨는 오 캠프 직능 본부장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014년 오 후보가 무소속으로 출마할 때 캠프를 진두지휘한 남영현 씨도 이번에 다시 총괄선대본부장을 맡을 것으로 전해진습니다. 물론 정통 민주당 인사들의 합류도 이뤄집니다. 전재수 의원이 이미 상임선대위원장을 맡고 있고 최인호·박재호 의원이 가세할 예정입니다.

-. 구 보수정당 인사의 오 캠프 합류에 대해 지역 정가의 반응은 엇갈린다면서요?

=. 서병수 시장 쪽에 있는 보수 표심을 끌어올 것이란 긍정적인 분석이 있는 반면 '변심한 올드보이 집합소'라며 부정적인 시각으로 보는 이들도 있습니다.

특히 젊은 민주 당원 중심으로 "도대체 어느 당의 후보냐"며 오 후보의 정체성을 지적하는 이들도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집니다.

-. 이에 대해 이성권 바른정당 부산시장 예비후보는 오 캠프 인선과 관련해 논평을 내고 "오 캠프는 서 시장 측 인물을 쓰는 재활용센터인가"라며 "신선함도 감동도 없는 캠프 구성에 실망스럽다"고 지적했다죠?

=. 네, 서병수 시장 캠프는 측근들을 중심에 배치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여당에서 야당의 입장으로 바뀐 만큼 '칼끝이 예리한' 젊은 전문가 그룹을 대변인이나 정책홍보팀에 중용할 것이란 이야기가 들립니다.

김범준 부산시 서울본부장, 종편 등에서 정치 패널로 활약한 박상헌 전 안상영 시장 특보가 캠프에 합류합니다. 김 서울본부장은 지난 지방선거 때 서 캠프에 늦게 합류했지만 순발력 있는 논평과 빠른 정세 판단으로 서 시장의 신임을 얻은 받은 것으로 전해집니다.

-. 국회의원 시절부터 곁을 지킨 김홍식 정책보좌관, 이상민 현 아시아드 cc 이사의 합류도 거론된다고요?

=. 또한 4050 비정치권 인물의 영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울러 한국당 일각에서는 "서 시장 캠프는 너무 측근 중심으로 꾸려지고 있어 유권자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지 못하고 독선에 빠질 우려가 있다"고 지적합니다.


장덕수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8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