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北김여정, 쑹타오가 단장 맡은 중국 예술단 숙소 방문

장덕수 기자l승인2018.04.14 10: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13일 쑹타오(宋濤)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중국 예술단의 숙소를 방문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4일 전했습니다.

-. 김 제1부부장은 쑹 대외연락부장과 인사를 나누고 환담했으며 중앙발레단 단장과도 만났다면서요?

=. 네, 김여정 제1부부장은 "형제적 중국 인민의 예술사절들이 평양체류 기간 사소한 불편도 없도록 최대의 성심을 다할 것"이라며 "중국 동지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며 예술단의 공연활동이 성과적으로 진행되기를 축원한다"고 말했다고 중앙통신이 소개했습니다.

-. 북한 노동당 국제부는 이날 평양고려호텔에서 중국 예술단을 위한 환영연회도 개최했다죠?

=. 그렇습니다. 리수용 당 국제담당 부위원장은 환영연설을 통해 "조선노동당 위원장 동지의 첫 중국방문으로 조중(북중) 친선관계가 새로운 높은 단계에 들어선 시기에 중국의 명성 높은 대규모 예술단이 조선을 방문한 것은 조중친선을 새 시대의 요구에 맞게 계승 발전시켜나가며 두 나라 문화교류의 초석을 더욱 굳게 다지는 데서 깊은 의의를 가진다"고 말했다고 중앙통신이 전했습니다.

쑹타오 대외연락부장도 연설에서 "중국예술단의 이번 방문이 두 당 최고영도자 동지들께서 이룩하신 중요한 합의를 이행하고 중조 친선관계 발전을 추동하는 첫걸음으로 된다"며 "중조 사이의 의의 있는 문화예술 활동으로도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어 "김정은 위원장 동지께서 중국예술단의 이번 방문을 고도로 중시하시며 특별한 조치들을 취해주셨다"며 "이번 공연에서 반드시 훌륭한 성과를 거두어 중조 두 당, 두 나라의 친선적인 내왕에 새로운 한 페이지를 장식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한편 쑹타오 대외연락부장을 단장으로 한 50여 명의 중국 예술단은 13일 오후 자국 국무(國務)용 전용기로 평양에 도착했으며 평양공항에서는 김여정 제1부부장과 리수용 부위원장, 박춘남 문화상 등이 예술단을 맞았다면서요?

=. 네, 이와 관련 중앙통신은 "중국 예술단 성원들은 군중들의 환영을 받으며 숙소로 향했다"고 전해 평양에서 가두환영 행사도 이뤄졌음을 시사했습니다.


장덕수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07238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0길 19 대하빌딩 508호(여의도동)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8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