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3당 ‘드루킹 특검법’ 공동발의 합의..여당도 논의?
상태바
野3당 ‘드루킹 특검법’ 공동발의 합의..여당도 논의?
  • 이대인 기자
  • 승인 2018.04.23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른바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이 특검 정국으로 전개될 전망이다.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등 야 3당은 공동으로 특검법을 발의하기로 한 가운데 여당도 최고위원회의에서 특검 도입을 논의했다.

김성태 한국당·김동철 바른미래당·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긴급회동 직후 브리핑을 통해 “야 3당이 공동으로 특검법을 발의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현재 경찰과 검찰이 진실규명의 책무를 담당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데 공감하며 권력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운 특검 도입이 불가피하다는 데 뜻을 모았다”며 특검법 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또 이번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야 3당이 공동으로 국회 국정조사요구서를 제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되는 이번 주는 최대한 정쟁을 자제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이와 함께 “특검이 수용되면 국회를 정상화한다”며 더불어민주당이 특검 수용 시 장외투쟁을 멈추고 국회로 복귀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야 3당이 특검과 국조에 합의하면서 민주당 지도부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특검 도입을 논의했다.

우 원내대표는 야3당의 특검 도입 요구에 대해서는 “경찰 조사를 충분히 하고 그 결과를 보고 미진하면 특검을 수용할 수 있다는 것이 지도부 입장”이라며 “특검 문제는 지도부에 일임키로 했다”고 말했다.

앞서 드루킹 사건 의혹에 연루돼 한때 경남지사 선거 출마가 불투명해졌던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역시 “필요하다면 특검 수사를 받겠다”며 정면돌파를 선언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