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北, 완전한 비핵화의 첫걸음으로 핵실험장 폐쇄 선택

장덕수 기자l승인2018.05.13 10:59l수정2018.05.13 10:5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북한이 12일 외무성 공보를 통해 오는 23∼25일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을 갱도 폭파방식으로 폐쇄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완전한 비핵화'의 첫걸음을 하게 됐습니다.

-. 이번 조치는 지난달 20일 노동당 제7기 3차 전원회의에서 채택한 결정서에서 "핵시험 중지를 투명성 있게 담보하기 위하여 공화국 북부 핵시험장을 폐기할 것"이라고 밝힌 것을 이행하는 후속조치라고 할 수 있다고요?

=. 핵실험장의 폐쇄는 북한의 미래핵을 제거하는 조치의 하나로 받아들여집니다. 북한이 핵무기를 소형화하고 성능을 개량하기 위해서는 지속해서 핵실험을 해야만 하는데 이 실험을 하는 장소의 폐쇄로 이런 활동이 불가능해지기 때문입니다.

사실 북한에서는 풍계리 이외의 다른 지역에 실험장을 만들기도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풍계리의 경우 암반으로 이뤄져 있고 사람들의 거주지역과 떨어져 핵실험 등을 하기에 좋은 조건을 갖췄다는 후문입니다. 그러나 이런 조건을 갖춘 곳이 북한에서 더 찾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입니다.

-. 따라서 북한은 핵실험장의 폐쇄를 통해 당분간 미래에 핵을 개발할 수 있는 중요한 시설을 잃게 되는 셈이군요?

=. 네, 김연철 통일연구원장은 "북한이 당 전원회의에서 결정한 핵실험장 폐쇄를 단행한다는 것은 완전한 비핵화로 가겠다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며 "국제사회가 자신들의 비핵화 의지를 의심하는 것을 불식하기 위해 선제조치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북한은 북미정상회담을 꼭 한 달 앞둔 12일 핵실험장 폐쇄를 위한 구체적인 이행방법을 밝혔습니다. 또 23∼25일 폐쇄조치가 이뤄지면 정상회담을 보름 정도 앞두고 실행조치를 취하는 셈입니다.

-.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역사적인 정상회담을 앞두고 비핵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은, 회담에서 체제안전보장이나 경제적 지원 등을 최대치로 끌어내 보려는 노력의 하나로 볼 수도 있다고요?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도 11일(현지시간) "북한이 빠르게 비핵화를 하는 과감한 조치를 한다면, 미국은 북한이 우리의 우방인 한국과 같은 수준의 번영을 달성하도록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는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앞두고 북한이 핵만 포기한다면 미국의 적극적인 경제지원을 보장받을 것이란 청사진을 제시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관세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장은 "북한이 일방적으로 발표한 핵실험장 폐쇄조치를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하는 것은 자신들의 비핵화 의지를 밝혀 미국의 성의 있는 대응조치를 요구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 여기에다 북한은 이번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구두로 약속했던 핵실험장 폐쇄의 국제사회 공개를 위한 언론인 초청 약속도 이행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죠?

=. 북한 외무성은 공보에서 "북부 핵실험장 폐기를 투명성 있게 보여주기 위하여 국내언론기관들은 물론 국제기자단의 현지취재활동을 허용할 용의가 있다"며 한국과 미국, 중국, 러시아, 영국 기자들에 대한 초청입장을 밝혔습니다.

북한이 김 위원장의 구두약속까지 신속하게 이행하는 모습을 보임으로써 합의 준수 의지를 피력하고 있는 모양새입니다.

-. 특히 이번 핵실험장 폐쇄 행사의 언론인 초청은 지난 5일 남북한 시간 통일에 이어 두 번째 김 위원장의 구두 약속 이행사례로, 지난달 27일 남북정상회담에서 이행 의지를 여러 차례 표명한 김 위원장의 언급이 빈말이 아니었음을 보여준다면서요?

=. 북한이 언론인 초청 의사는 밝히면서 전문가 초청에 대한 입장은 보이지 않았지만, 전문가 초청은 앞으로 관련 국가들과 직접 조율하는 과정을 거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 북한

장덕수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07238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0길 19 대하빌딩 508호(여의도동)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8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