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전세가율 어느새 50%대로 낮아져
상태바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 어느새 50%대로 낮아져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8.05.27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 하락의 골이 깊어지면서 매매 대비 전세가 비율(전세가율)이 60% 이하로 떨어졌습니다.

-. 18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5월 현재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은 59.83%로 60% 이하로 내려왔다면서요?

=. 이 업체 조사에서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이 50%대로 낮아진 것은 2013년 11월(59.81%) 이후 4년 4개월여 만에 처음입니다.

전세가율이 하락한 것은 최근 매매가격이 안정돼 있는데 비해 전셋값은 하락세가 가파르기 때문입니다.

-. 이번 주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06% 하락해 9주 연속 내림세를 기록했다죠?

=. 특히 송파구는 초대형 단지 잠실 헬리오시티의 입주가 올해 말로 다가온 데다 갭투자자들이 내놓은 전세 공급이 증가하면서 이번 주 전셋값 변동률이 -0.33%로 서울에서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습니다.

잠실 리센츠와 잠실 엘스 등이 이번 주 500만∼2천500만원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동작구도 0.32% 내렸고 광진(-0.24%)·양천(-0.14%)·중구(-0.11%) 등도 전셋값이 많이 하락했습니다.

-. 신도시는 0.10% 떨어지며 지난주(-0.07%)보다 하락 폭이 확대됐다면서요?

=. 네, 그렇습니다. 위례(-0.72%)·김포한강(-0.25%)·분당(-0.14%)·평촌(-0.14%) 등의 순으로 전셋값이 떨어졌습니다. 위례는 장지동 송파푸르지오, 힐스테이트위례송파 아파트의 전셋값이 500만∼1천500만원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보다 0.04% 상승했으며, 3주 연속 0.04%의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죠?

=. 그러나 재건축 초과이익부담금 공포로 강남권을 비롯한 서울 재건축(-0.01%) 단지들이 4주 연속 마이너스 행진을 하고 있습니다.

재건축 사업 초기 단계에 있는 강남구 개포동 주공고층5단지, 주공고층7단지 등이 500만원 떨어졌습니다. 특히 부동산114 조사에서 양천구의 아파트값은 지난해 9월 15일 0.02% 떨어진 이후 처음으로 하락 전환했습니다.

-. 안전진단 강화 조치로 매수세가 위축되며 신정동 목동신시가지 9단지가 2천만∼5천만원 하락했다면서요?

=. 그렇습니다. 신도시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 대비 0.01% 올랐고 경기·인천은 5주 연속 보합을 기록했습니다.

 

▲ 아파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