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건설사들 "이번 달은 서울 제외하고 분양시장 위축된다"

박상욱 기자l승인2018.06.11 11:09l수정2018.06.11 11:0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건설사들은 이번 달 서울을 제외하고 전국적으로 분양시장 위축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은 6월 '분양경기실사지수'(HSSI·Housing Sales Survey Index)를 조사한 결과 전국 분양경기 전망치가 65.2를 기록해 지난달보다 6.6포인트 하락했다고 11일 밝혔다면서요?

=. HSSI는 공급자 입장에서 분양을 앞두고 있거나 분양 중인 단지의 분양 여건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로, 매달 주택사업을 하는 업체(한국주택협회, 대한주택건설협회 회원사들)를 대상으로 조사합니다.

이달 HSSI 전망치는 4개월 만에 70선 아래로 내려간 것입니다. 이는 봄 분양 성수기에 대한 기대감이 사라진 데다가 북미정상회담, 6·13 지방선거, 러시아 월드컵 등 이달에 굵직한 이벤트가 줄줄이 대기하고 있는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HSSI 전망치가 94.7로 2개월 연속 90선을 기록하며 양호한 분위기를 이어갈 것으로 예측됐고, 대구와 세종이 각각 87.5, 85.1로 80선에 들었습니다.

-. 그 밖에 대전과 인천, 경기가 70선을 기록한 것을 제외하면 다른 지역은 40∼60선으로 분양경기 위축세가 지속할 것으로 전망됐다죠?

=. 특히 전달보다 전망치가 10포인트 이상 하락한 지역이 전남(52.3, 21.3포인트↓), 부산(68.5, 14.8포인트↓), 광주(67.8, 14.3포인트↓), 전북(54.5, 12.1포인트↓), 제주(63.6, 11.4포인트↓), 울산(50.0, 10.0포인트↓), 충북(50.0, 10.0↓포인트) 등 7곳에 달했습니다.

강원(45.0), 울산(50.0), 충남(50.0), 충북(50.0) 등은 6월 HSSI가 50선 이하 수준으로, 분양경기가 지난달보다 더 나빠질 것이라는 인식이 컸습니다.

-. 주산연은 "6월 분양경기가 더 나빠질 것이라는 인식이 확대된 상황에서 서울과 세종, 대구, 대전 정도가 그나마 분양시장을 견인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북미정상회담, 6·13 지방선거, 러시아 월드컵 등 대형 이슈가 집중되는 시기인 만큼 분양 시점에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면서요?

=. 그렇습니다. 5월 HSSI 실적치는 65.2로, 전달(70.7) 대비 5.5포인트 하락했습니다. 또한 5월 실적치는 서울만 100을 기록하면서 4개월 연속 기준선을 웃돌았습니다. 세종 및 일부 광역시(대구·대전)에서 80선을 기록했으나 그 밖의 대부분 지역은 30∼70선으로 지역 간 실적 양극화가 심화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6월 전국 예상분양률은 76.0%로 소폭 상승했으나 규제강화 기조가 지속하면서 6개월째 70%대를 기록하고 있어 신규 분양사업 시 주의가 요구됩니다. 주산연은 "지난달 분양예정물량 중 청약시스템 개편, 분양가 산정 지연, 미등록 업체 분양대행 금지 등으로 분양이 연기된 물량과 휴가철 비수기 전에 분양을 마치려는 물량들이 지방선거 이후 집중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상욱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07238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0길 19 대하빌딩 508호(여의도동)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8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