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 환경 급변…판매직으로 취업한 사람 크게 줄어
상태바
소비 환경 급변…판매직으로 취업한 사람 크게 줄어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8.06.16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 환경이 급변하는 가운데 판매원 등으로 취업한 이들이 눈에 띄게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 16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 조사 결과를 보면 판매종사자로 취업한 이들의 수는 작년 6월부터 올해 5월까지 12개월 연속 전년 동월보다 줄었다면서요?

=. 네, 판매종사자로 취업한 이들은 작년 5월에는 308만4천 명이었는데 지난달에는 9만7천 명(3.1%) 줄어든 298만7천 명을 기록했습니다.

통계청이 관련 통계를 제공하는 2013년 이후 판매종사자 수가 300만 명 밑으로 떨어진 것은 올해 5월이 처음입니다. 자동차 영업사원, 보험설계사, 소규모 상점 경영자, 의류·화장품· 가전제품·가구·서적·문구 판매원, 텔레마케터, 방문 판매원, 노점 및 이동 판매원 등이 판매종사자에 해당합니다.

-. 판매종사자 취업자 감소에는 온라인 거래 증가가 큰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죠?

=. 당국 관계자는 "기존에 오프라인 매장에서 팔던 것을 온라인을 통해 활발하게 사고파는 과정에서 판매종사자가 줄어들 여지가 있어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작년 국내 온라인 쇼핑몰 거래액은 79조9천545억원으로 2001년 거래액(3조3천471억원)의 약 24배로 늘었습니다. 일각에서는 올해 최저임금이 급격하게 인상된 영향으로 저임금 단순 노동을 하는 임시·일용 노동자 취업이 급격히 줄었고 이 가운데 판매종사자도 다수 포함됐을 것이라고 분석합니다.

-. 임시 근로자는 지난달까지 21개월 연속, 일용 근로자는 7개월 연속 감소했다고요?

=. 이 과정에서 기술이나 경력이 없는 구직자가 비교적 쉽게 취업할 수 있어 진입 장벽이 낮은 일자리도 함께 감소한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직업군으로 보면 음식 배달원, 신문배달원, 수동 포장원, 청소원, 경비원, 건설 및 광업 단순 종사자 등이 포함된 '단순노무 종사자'는 2개월 연속 줄었습니다. 김치 및 밑반찬 제조 종사원, 수산물 가공 및 염장원, 제빵사 및 제과원 등을 포괄하는 '기능원 및 관련 기능종사자'로 취업한 이들은 지난달까지 11개월째 감소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