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하루빨리 정전협정 폐기하고 종전 선언해야"
상태바
北 "하루빨리 정전협정 폐기하고 종전 선언해야"
  • 장덕수 기자
  • 승인 2018.07.26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격적인 비핵화 조치에 앞서 미국에 종전선언을 요구하고 있는 북한은 26일에도 "계단을 오르는 것도 순차가 있는 법"이라며 초기조치로서 종전선언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 북한 대외용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개인 필명 논평에서 "조선반도에서 정전상태가 지속되는 한 긴장 격화의 악순환이 되풀이되지 않는다는 실질적 담보가 없으며 정세가 전쟁접경으로 치닫지 않는다고 그 누구도 장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면서요?

=. 이 매체는 이어 "이러한 심각한 사태를 막기 위한 근본방도는 조미가 하루빨리 낡은 정전협정을 폐기하고 종전을 선언하며 조선반도에 공고한 평화보장체계를 수립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북한은 본격적인 비핵화 논의와 실행에 앞서 종전선언이라는 안전판을 마련함으로써 향후 협상 과정에서 만약에 불거질 수 있는 미국의 군사적 행위를 차단하려는 의도로 보인다죠?

=. 우리민족끼리는 또 "조선전쟁을 일으키고 전 기간 전쟁에 참가한 미국이 종전을 선언하는데 마땅한 책임과 의무감을 지니고 있으며 누구보다 노력해야 한다는 것은 너무도 자명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어 "종전선언을 마치 그 누구에게 주는 '선사품'처럼 여기는 것은 초보적인 상식도 없는 무지의 표현이며 자가당착의 궤변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으며, 매체는 "미국은 싱가포르 조미공동성명 이행의 첫걸음인 종전선언 채택에서 자기의 의무를 다해야 할 것"이라고 거듭 덧붙였습니다.

 

▲ 북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