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발찌 착용한 50대 지인 흉기 휘둘러 살해
상태바
전자발찌 착용한 50대 지인 흉기 휘둘러 살해
  • 김재협 기자
  • 승인 2018.08.07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동부경찰서는 7일 전자발찌를 찬 채 술에 취해 지인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A(50)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 A씨의 혐의는 뭔가요?

=. A씨는 지난 5일 오후 11시 50분께 만취 상태에서 대구 동구에 사는 지인 B(59)씨 집에 찾아가 자고 있던 B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성범죄 전력으로 전자발찌를 차고 있던 A씨는 범행 후 현장에서 잠이 들었고, 전자발찌가 방전된 것을 이상히 여기고 찾아온 법무부 보호관찰관에게 그 자리에서 붙잡혔습니다.

-.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울산에 있는 여자친구 집으로 가다가 병원에서 알게 된 B씨 집에 잘못 찾아갔고, B씨가 방에 누워있는 것을 보고 내 여자친구와 사귀는 것으로 착각해 범행했다"고 말했다죠?

=. 네, 경찰은 정신과 치료 전력이 있는 A씨 진술이 오락가락해 정확한 사인과 동기를 밝히기 위해 시신을 부검키로 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