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청와대 "북한산 석탄 관련 한미가 신뢰 속에 대응"

장덕수 기자l승인2018.08.10 10:29l수정2018.08.10 10:3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청와대는 10일 북한산 석탄의 한국 반입 의혹이 한미 간 갈등으로 번질 수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 "한미 양국이 공조와 신뢰 속에 석탄 문제에 대응하고 있다"며 "한미 간 갈등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의 오전 현안점검회의에서 북한산 석탄을 둘러싼 한미 간 갈등설이 논의됐나'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면서요?

=. 이 관계자는 "오전 회의에서는 테드 포 미국 하원의원의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 언급 및 이와 관련한 언론 보도에 대해 보고가 있었다"고 소개했습니다.

이날 현안점검회의에서 "미국 국무부도 여러 차례 밝혔듯 석탄과 관련해서는 한미가 공조와 신뢰 속에 대응하고 있으며, 보도에서 우려하는 것과 같은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하겠으나 현재는 그런 우려를 할 만한 상황도 아니다"라는 취지의 보고가 이뤄졌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역시 지난 8일 정례브리핑에서 "이 문제를 이끄는 미국이 이 문제에 대해 우리 정부에 클레임을 건 적이 없다. 그뿐만 아니라 미 국무부는 '한국 정부를 깊이 신뢰한다'는 논평을 발표했다"고 말한 바 있다죠?

=.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전날 포 의원이 북한산 석탄 반입 의혹과 관련, "어떤 나라가 됐든 대북제재 위반 행위를 멈춰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VOA에 따르면 포 의원은 이 방송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한 데 이어 '석탄 밀반입에 연루된 기업이 한국 기업이라도 세컨더리 제재를 부과해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그래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이와 관련, 외교부 조현 2차관은 전날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등을 만나 "(VOA의) 기사를 잘 보면 어떠어떠한 조건이 된다면 그렇다는 것이지, 지금 미국 정부가 우리한테 세컨더리 제재나 이런 것(을 한다는 것)은 전혀 맞지 않는 이야기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 청와대

장덕수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07238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0길 19 대하빌딩 508호(여의도동)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8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