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월 소비자들의 최대 고민은 에어컨·침대
상태바
지난 7월 소비자들의 최대 고민은 에어컨·침대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8.08.10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월 소비자들의 최대 고민은 에어컨과 침대였던 것으로 나타났는데,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 한국소비자원은 지난달 1372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소비자상담이 7만4천492건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1% 늘고, 직전 달보다 5.8% 증가했다고 10일 밝혔다죠?

=. 상담이 가장 많이 이뤄진 품목은 에어컨(2천754건), 침대(2천492건), 이동전화서비스(1천958건), 휴대폰·스마트폰(1천544건), 헬스장·피트니스센터(1천483건)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에어컨의 경우 냉방 불량, 가스누출, 소음, 냄새 발생 같은 '품질 하자'와 수리 후 동일 하자 반복 등 'A/S 불만'이 주요 상담 내용이었습니다. 침대의 경우 방사성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의 신속한 회수 요청과 피해보상 수준, 후속조치 방법에 대한 문의가 많았습니다.

-. 지난해 7월보다 상담이 큰 폭으로 증가한 품목은 침대류(침대(900.8%), 스프링매트리스(809.3%), 라텍스매트리스(746.0%) 포함), 투자자문(컨설팅)(438.1%), 주식(215.5%) 순으로 나타났다면서요?

=. 직전 달 대비 증가율 상위 품목은 '선풍기'(225.0%), '에어컨'(163.5%), '매트'(100.0%), '정형외과'(85.2%), '샌들·슬리퍼'(73.9%) 등의 순이었습니다. 7월 전체 상담 건수 가운데 79.3%(5만9천37건)는 소비자 단체와 지방자치단체, 한국소비자원에서 관련 정보를 제공해 소비자가 자율적으로 분쟁을 해결하는 데 도움을 줬습니다.

아울러 자율적인 해결이 어려운 사업자와의 분쟁은 소비자 단체 및 지자체의 피해 처리를 통해 15.3%(1만1천389건), 소비자원의 피해구제·분쟁조정을 통해 5.2%(3천841건)를 처리했다고 소비자원이 밝혔습니다.

 

▲ 침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